2012-04-26 15:50
전남도, ‘여수 석보’ 국가지정문화재 사적 된다
무안--(뉴스와이어) 2012년 04월 26일 -- 전라남도는 문화재청으로부터 여수 여천동의 ‘여수 석보(麗水 石堡)’를 국가지정문화재인 사적으로 승격 지정 예고했다는 통보를 받았다고 26일 밝혔다.

‘여수 석보’는 15세기 중반 조선시대 널리 활용됐던 산지(山地)나 평산(平山)지역이 아닌 평지(平地)에 축조된 방형(方形)의 성곽시설이다. 2차례의 발굴조사와 학술대회 등을 통해 유적의 성격을 확인했다.

처음에는 군사적인 방어 위주의 석보(石堡·돌로 쌓은 성)에서 출발해 점차 관청용 물자 비축 창고(倉庫)와 장시(場市·시장) 기능으로 활용되는 등 다양한 유적의 성격을 보여주고 있다.

또 체성부(體城部·성벽의 몸체 부분)와 해자(垓子·성 주위에 둘러 판 못)의 잔존상태가 양호다. 15세기 중반 평지부에 방형으로 축조된 육군 진보(鎭堡·각 지방을 지키던 군사조직이 주둔하던 소규모의 성)로서 전 구간에 걸쳐 첫째 단을 세워쌓기한 점, 대형의 지대석을 사용한 점 등은 다른 성곽에서 찾기 힘든 시대적인 한정성·희소성을 지닌 귀중한 유적이다.

‘여수 석보’는 ‘석창성(石倉城)’이란 명칭으로 전남도 기념물 제 106호로 지정됐다. 조선 전기 군사시설인 ‘석보’로 설치 운영되다가 후기에 이르러 관청용 물자비축의 창고 기능으로 변화돼 ‘석창’ 또는 ‘석창성’으로 불렸다. 이번에 당초 설치됐던 군사 시설로서의 기능이 중요시돼 문화재명칭을 ‘여수 석보’로 한 것이다.

문화재청은 ‘여수 석보’에 대해 30일간의 지정 예고 기간 중 이해 관계자와 각계의 의견을 검토하고 중앙문화재위원회 심의 절차를 거쳐 국가지정문화재인 사적으로 공식 지정할 예정이다.

정인화 전남도 관광문화국장은 “2012 여수세계박람회 시기에 맞춰 ‘여수 석보’가 국가 지정문화재 사적으로 지정예고 돼 여수의 역사성을 알리는 계기가 됐다”며 “앞으로 중요한 문화유산에 대해 국가지정문화재 승격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역사문화교육의 체험현장으로 활용하겠다”고 밝혔다.
  • 언론 연락처
  • 전라남도
    문화예술과
    061-286-5445
전라남도청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이 뉴스와이어를 통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전라남도
문화예술과
061-286-5445
http://www.jeonnam.go.kr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