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4월 4주 매매시황… 전국 -0.03%하락, 수도권 -0.05%하락, 도지역 0.08%상승

2012-04-26 19:30
부동산뱅크 제공

서울--(뉴스와이어) 2012년 04월 26일 -- 전국 아파트시장이 큰 장 한번 열지 못하고 봄성수기를 보내고 있다. 부동산뱅크 조사에 따르면 전국 아파트값은 -0.03%로 한 주 만에 다시 하락했다. 이밖에 수도권은 -0.05%로 약세를 이어갔고, 지방은 도지역 0.08%, 5대 광역시 0.05% 등으로 강세를 보였다. 수도권이나 지방의 경우 거래가 활발핟지는 않다. 수도권은 가격이 저렴한 소형아파트 급매물을 중심으로 움직이며, 지방은 분양시장을 중심으로 활기를 띠고 있다.

서울에서는 강북구 0.27%, 금천구 0.20%, 중랑구 0.04%, 종로구 0.04%, 강서구 0.02% 등 소형비중이 높은 지역들이 강세를 보였다. 반면, 노원구 -0.29%, 송파구 -0.28%, 마포구 -0.20%, 서초구 -0.17%, 서대문구 -0.16%, 동대문구 -0.12%, 영등포구 -0.09% 등 도심권역이나 업무지역 중심으로는 집값이 떨어졌다.

재건축 시장은 강남권 강세가 지속되고 있다. 송파구 0.50%, 강남구 0.31% 등 두 지역은 지난주에 이어 상승폭을 키웠다. 반면, 서초구 0.45%, 영등포구 -0.37%, 강동구 -0.12% 등은 집값이 하락했다. 서초구는 강남권 투기지구 해제 등의 입소문에도 불구하고 약세를 이어가고 있다. 서울시가 한강변 초고층 지구에 대한 재검토 등을 발표한 것이 많은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경기도는 동두천시 0.88%, 김포시 0.78%, 이천시 0.15%, 평택시 0.05%, 여주군 0.05%, 양주시 0.05%, 안산시 0.04%, 구리시 0.03%, 부천시 0.02% 등으로 외곽지역의 아파트값이 강세를 보였다. 한편 고양시 -0.19%, 군포시 -0.18%, 성남시 -0.14%, 용인시 -0.14%, 파주시 -0.14%, 의정부시 -0.12%, 광주시 -0.11%, 남양주시 -0.10% 등 서울과 인접지역들은 약세를 이어나갔다.

인천시는 중구 0.14%, 남구 0.03% 등은 상승한 반면, 부평구 -0.71%, 남동구 -0.04%, 서구 -0.01%, 연수구 -0.01%, 강화군 0.00%, 계양구 0.00% 등 대부분 지역은 집값이 하락했다. 신도시도 산본 -0.38%, 분당 -0.19%, 일산 -0.16%, 중동 -0.09%, 평촌 -0.05% 등으로 불황을 이어가고 있다.

도지역에서는 경상북도가 0.33%로 가장 높은 상승률을 보였고, 제주도 0.24%, 강원도 0.16%, 경상남도 0.04%, 충청남도 0.02%, 전라남도 0.02%, 충청북도 0.00%, 전라북도 0.00% 등의 순이었다. 경상북도에서는 산업공단이 들어서 있는 구미시가 0.92%로 강세를 보였고, 제주시 0.26%, 강원도 춘천시 0.21%, 경상남도 창원시 의창구가 0.07% 등을 기록했다.

5대 광역시에서는 대구시 0.09%, 대전시도 0.09%로 두 지역의 상승률이 가장 높았다. 이밖에 울산시 0.08%, 광주시 0.04%, 부산시 0.03% 등이 그 뒤를 이었다. 대구시에서는 북구가 0.30%로 가장 많이 올랐고, 대전시 대덕구가 0.27%, 울산시에서는 울주군이 0.32%, 부산시 서구 0.22%, 광주시 북구 0.16% 등이 지역에서 높은 상승률을 보였다.

특히 광역시 주택시장 중 울산~부산 라인과 부산~마산 라인 등은 앞으로 수도권 경부축과 같은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 2008년 12월 개통된 울산~부산 간 고속도로로 인해 두 지역 간의 접근성이 30분 정도로 단축됐고, 부산~김해 간 경전철 개통으로 두 지역 간의 통근도 매우 수월해 졌다.

이 같은 교통 인프라의 확충은 부산을 중심으로 정관신도시, 양산신도시, 울산 구영지구, 김해 장유지구, 화명지구 등과의 접근성을 높였다. 이로 인해 부산의 주택시장이 수도권만큼 규모가 커지고 있다. 실제 부산을 중심으로 한 울산과 김해, 마산 등의 집값은 연일 상승세다.

하지만 우려의 목소리도 나온다. 지방시장의 수요가 한정돼 있는 것을 감안하면, 앞으로 빠른 시간안에 공급이 무분별하게 이뤄질 경우 수급불균형으로 주택시장의 불황이 다시 찾아올 수 있다는 것이다. 따라서 앞으로 지방시장이 불황에 빠지지 않기 위해선 지금부터라도 공급에 대한 조절을 해야한다고 현장관계자들은 말한다.

부동산뱅크 개요
1988년 10월 국내 최초로 부동산 전문 잡지인 <부동산뱅크>를 발간하기 시작하여 현재는 방대한 양의 부동산 관련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하였고, 이를 통해 방송사, 언론사, 금융기관, 정부기관, 일반 기업체와 공동사업 전개로 부동산 개발, 분양, 컨설팅 등 명실상부한 부동산 유통 및 정보의 메카로 자리잡고 있다. 부동산뱅크가 제공하는 정보는 25년에 걸친 생생한 현장 정보를 기반으로 과학적인 분석을 통하여 구축한 부동산 데이터베이스이다. 한차원 높은 인터넷 부동산 서비스를 위해 다양한 요구에 부응하는 서비스 개발로 부동산 정보와 거래의 믿음직한 파트너로서 우뚝 설 것이다.

부동산뱅크
장재현 팀장
02-2185-7341(직)
Email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거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를 발표할 생각이세요?

뉴스와이어는 국내 최강의 보도자료
배포 플랫폼입니다.

무료 가입하기

서비스 개요

회원이세요?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