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엘씨 Logo
2012-04-27 17:24
신용대출 상환능력 저하되면 어떻게 해야 하나
서울--(뉴스와이어) 2012년 04월 27일 -- 정부는 현재 가계부채 억제대책과 가계채무상환 능력 저하에 대해 힘쓰고 있다. 하지만 대출을 받은 국민들의 입장에서 볼 때 대출을 못 받도록 규제만 강화하는 거 아니냐는 비판이 늘고 있다.

한국은행이 3일 16개 국내은행을 상대로 대출행태를 설문 조사한 결과, 2/4분기 중 국내은행의 대출태도는 지난 2009년 4분기 이후 가장 소극적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한다. 대출태도지수가 2009년 4분기 이후 최저치로 은행이 대출을 꺼린다는 이야기로 풀이 된다. 하지만 상대적으로 대기업의 대출태도지수는 2배나 올랐다고 한다.

현시점에 가계신용위험지수도 1분기에 비해 3배 가까운 증가를 보이고 있다. 하지만 대출사에 대한 규제만 이야기만 있을 뿐 근본적인 서민들의 소득에는 관심이 미흡하다는 지적이다.

가계부채를 줄이려면 대출을 받지 않는 것이 정답이다. 하지만 막상 생활을 하고 살기위해 발버둥치는 서민들 입장에서는 이해는 되지만 한숨만 나오는 일일뿐이다.

최근 한국조세연구원의 자료에서 “우리나라의 소득 상위 1%가 전체소득의 16.6%를 차지한다”라고 발표한바 있다. 전 세계에서 미국 다음으로 높은 수치인 것이다. 하지만 소득 하위의 분포는 발표를 하지 않은 채 서민들의 소득에 대한 관심이 있는 것인지 의문점이 든다는 말도 나오고 있다.

안산에서 음식점을 하는 A모씨는 “대출을 규제하는 것보다 서민들을 먼저 대출을 안 받아도 되게 해주는 대책이 먼저 일 것 같다”라며 “지금 있는 대출이라도 갚을 수 있게 해줬으면 좋겠다. 아니면 매월 상환금이라도 줄여 줬으면 하는 바람이다”라고 호소하고 있다.

위 A모씨처럼 고금리를 이용하는 저신용 등급의 서민들이 소득 대비 월 상환능력이 저하되어 저금리로 대환을 원하는 서민들이 많이 늘고 있다고 한다. 캐피탈, 저축은행, 소비자금융 등에서 높은 금리를 이용하는 서민들은 저신용자 정부자금 대출을 많이 알아보지만 대출의 문턱이 높아 접근하기가 쉬운 편은 아니라고 말한다.

이렇게 힘든 시기에 대출통합과 고객의 신용등급, 고객에게 맞는 상품 등을 믿고 맡길 수 있는 대출컨설팅 업체가 있어 고객들 사이에 좋은 호응을 얻고 있다.

대출전문컨설팅 업체인 이엘씨(이하 elc)(http://elcfinance.com)는 자신의 개인정보를 입력하면 cfs(credit fitering system) 시스템을 통하여 고객의 등급이나 여러 가지 상황에 맞추어 대출 금리나 한도를 미리 예상해주며 신용등급에는 영향이 없어 대출을 받는 고객들의 만족도가 높다.

또한 elc의 채무통합대출(대환대출) 서비스를 통하여 기존의 쓰고 있는 여러 가지 채무들을 1~2곳의 금융사에 통합하여 대출 금리를 낮추고 차후 신용등급 또한 향상될 수 있는 컨설팅 서비스를 무료로 제공한다.

그 동안 시간이 없어 방문을 하지 못했던 직장인, 사업자, 주부들은 elc(http://elcfinance.com)의 인터넷 대출서비스를 통하여 신용대출, 직장인대출, 사업자대출, 프리랜서대출, 담보대출 같은 상품을 인터넷으로 쉽고 빠르게 알아볼 수 있으며, 불법 중개에 대한 피해도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 언론 연락처
  • ELC
    전략기획부
    대리 윤동현
    02-867-0015
이엘씨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이 뉴스와이어를 통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ELC
전략기획부
대리 윤동현
02-867-0015
http://elcfinance.com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금융  은행  기타  서울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