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서울 중·고생 스트레스 인지율, 성인보다 높다

서울시, 질병관리본부 통계청 자료 분석한‘서울 아동 청소년’통계 발표
서울 중·고생 43.4% 평상시 스트레스 ‘대단히 많이 또는 많이 느껴’, 68.5% ‘본인이 건강하다 생각’

출처: 서울특별시청
2012-04-29 13:57

서울--(뉴스와이어) 2012년 04월 29일 -- 서울의 중 고교 청소년이 느끼는 스트레스 인지율이 19세이상 성인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남학생 보다는 여학생이 스트레스가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 중·고생의 평일 수면시간은 평균 6.2시간으로, 미국 국립수면재단에서 권고하는 청소년(10~17세) 권고 수면시간보다 약 2시간정도 부족하고, 자신의 수면시간이 피로가 회복될 만큼 충분하다고 생각하는 중·고생은 32.0%뿐인 것으로 나타났다.

2010년 12세이하 아동의 주간 보육실태(단일·복수응답)를 보면, 낮에 부모가 일부라도 돌보는 경우는 50.4%로, 나머지는 학원(21.7%), 어린이집·놀이방(15.4%), 조부모(13.2%)등의 순으로 보살핌을 받으며, 특히 낮 동안 어른없이 홀로 또는 아동끼리만 있는 경우도 4.1%나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저출산 등으로 14세이하 아동인구는 줄어들고 있는 가운데 조부모와 손자녀 가정 아동은 오히려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0~18세 아동·청소년 인구는 25년 만에 절반수준으로 줄어 전체 인구 5명 당 1명 꼴이다.

서울시는 통계 웹진인 e-서울통계 58호를 통해 ‘2011 청소년건강행태온라인조사 통계(질병관리본부) 및 2010 인구주택총조사(통계청)’ 등의 자료를 분석한‘통계로 보는 서울 아동·청소년’통계를 30일(월) 발표했다.

<중·고생 43.4% ‘평상시 스트레스 많이 느껴’, 68.5%는 스스로 건강하다고 생각>

통계에 따르면, 서울 중·고등학교 학생 중 43.4%는 평상시 스트레스를 ‘매우 많이 또는 많이 느끼는 것’으로 조사됐으며, 68.5%는 본인의 주관적 건강상태를 ‘매우 건강 또는 건강한 편’이라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스트레스 인지율은 여학생(50.3%)이 남학생(37.2%)보다 13.1%p 높았으며, 건강수준 인지율은 여학생(62.0%)보다 남학생(74.3%)이 12.3%p 높게 나타났다.

또한 최근 1년 동안 2주 내내 일상생활을 중단할 정도로 슬프거나 절망감을 느낀 경험이 있다고 응답한 중·고생은 34.4%로, 이러한 우울감 경험율도 여학생(39.6%)이 남학생(29.7%)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2011년 지역사회건강조사자료에 따르면, 서울 만19세이상 성인의 스트레스 인지율(평소 일상생활 중에 스트레스를 대단히 많이 또는 많이 느끼는 분율)은 30.6%로 조사방법등이 달라 직접적인 비교는 어렵지만, 청소년 스트레스 인지율이 성인보다 높은 경향을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스트레스 주원인은 공부, 해소를 위해 남학생은 게임, 여학생은 영화·예능프로 등 보기가 1위>
 
통계에 따르면, 서울 중·고생의 스트레스 주 원인은 공부(성적·진로에 대한 부담 등)로 나타났으며, 스트레스 해소 방법으로 남·녀 학생간 차이를 보였다.

2011년 서울 중·고생이 스트레스를 받는 가장 큰 원인으로는 공부(성적·진로부담 등)가 57.6%로 가장 높았으며, 부모님과의 갈등(16.2%), 외모(9.9%), 교우관계(7.6%), 가정형편(4.8%), 선생님과의 갈등(2.0%), 건강문제(2.0%) 순으로 뒤를 이었다.
 
스트레스 원인 순위는 남·녀가 같았으며, 여학생은 공부 및 외모에서 남학생보다 높은 반면, 남학생은 부모님과의 갈등이 여학생보다 상대적으로 높았다.

또한, 스트레스 해소방법(주된방법 3개까지 선택가능한 중복응답)으로 남학생은 게임(인터넷 또는 모바일)이 47.7%로 1위였으며, 영화·예능프로 등 보기(38.7%), 음악듣기(29.5%) 등의 순이고, 여학생은 영화·예능프로 등 보기가 42.5%로 가장 높고, 음악듣기(39.4%), 수다떨기(37.2%) 등의 순으로 응답하여 스트레스를 해소하는 방법에 남·녀 학생간 차이를 보였다.

<중 고생 평일 하루평균 6.2시간 자고, 3명중 1명만‘수면시간 충분하다 생각’>

2011년 서울 중·고생들의 평일 하루 평균수면시간은 6.2시간으로 나타났으며, 이는 미국 국립수면재단에서 권고하는 10~17세 청소년 권고수면시간보다 약 2시간 정도 부족한 시간이다. 평일평균 수면시간은 여학생(6.0시간)이 남학생(6.4시간)보다 24분정도 낮았다.
 
또, 최근 7일 동안 잠을 잔 시간이 피로회복에 충분하다고 생각하는 서울 중·고생은 32.0%에 불과했으며, 이러한 수면충족률(최근 7일동안 잠을 잔 시간이 피로회복에 매우충분 또는 충분하다고 생각하는 학생비율) 역시 여학생(26.1%)이 남학생(37.4%) 보다 11.3%p 낮게 나타났다.

<중·고생 24.3%가 아침 거르고 등교, 주 3일이상 격렬한 신체활동 실천율 36.9%>

통계에 따르면, 2011년 서울 중·고생들 중 24.3%가 주5일이상 아침을 거르고(아침식사 결식률) 등교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이러한 아침식사 결식률은 남학생(24.9%)과 여학생(23.5%)이 큰 차이가 없었다.

또한, 2011년 서울 중·고생들 중 최근 7일동안 격렬한 신체활동을 20분이상 실천한 날이 3일이상(격렬한 신체활동 실천율)인 학생은 36.9%인 것으로 나타났으며, 이러한 신체활동으로 운동하는 비중은 남학생이 51.5%로 여학생(20.9%)보다 2배 이상 높게 나타났다.

<과자·과일 섭취율 여학생이 높고, 우유·탄산음료·라면 섭취율 남학생이 높아>

중·고생들의 식습관을 살펴보면, 최근 7일 동안 1일1회이상 과일을 섭취했다고 응답한 학생은 22.6%, 하루 3회이상 채소(김치제외) 섭취 학생은 17.5%, 1일2회이상 우유를 마신 학생은 12.7%로 조사됐다.

또한 주3회이상 탄산음료를 마신 학생은 23.1%, 피자·햄버거 등 패스트푸드 섭취학생은 11.6%, 라면 섭취학생은 21.8%, 과자를 먹은 학생은 35.9%로 나타났다.

과일 및 과자 섭취율은 여학생이 각각 2.4%p, 7.1%p 높고, 우유, 탄산음료, 패스트푸드, 라면 섭취율은 남학생이 각각 8.4%p, 12.3%p, 2.8%p, 13.4%p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 중·고생 76.7% 점심식사 후 칫솔질 안해, 안하는 주 이유 칫솔·치약 갖고 다니기 귀찮아서>

통계에 따르면, 2011년 서울 중·고생들 중 점심식사 후 칫솔질 실천율은 23.3%로, 이는 전국 평균(41.3%)보다도 매우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칫솔질을 하지 않는 이유로는 칫솔·치약 등을 가지고 다니기 귀찮아서가 55.8%로 가장 많았으며, 이 닦을 필요성을 느끼지 않아서(13.4%), 친구들이 하지 않아서(11.9%), 수도시설·세면대 등 이를 닦을 수 있는 시설 부족(10.3%), 이 닦을 시간이 없어서(8.6%)순으로 나타났다.

<14세이하 아동 중, 조손가정 아동 10년 새 2배 늘어>
 
통계에 따르면, 저출산 등으로 14세이하(만 0~14세) 아동 인구는 줄어들고 있는 가운데, 이들 중 부모의 이혼 등으로 인해 조손가정에 살고 있는 아동은 오히려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인구주택총조사자료로 0~14세 아동이 거주하는 세대구성별 가구형태를 보면, 조손가정(조부모와 손자녀 가구)에 살고 있는 아동이 2000년 4천305명에서 2010년 9천544명으로 10년 새 2배 이상 늘었다.

반면, 0~14세 인구(인구주택총조사 내국인기준)는 2000년 181만8,249명에서 2010년 135만5,303명으로 10년 새 46만2,946명(25.5%) 감소하였다.

<2010년 12세이하 아동 중 50.4% 낮동안 부모가 일부라도 돌봄, 4.1%는 홀로·아동끼리 지내>

12세이하(0~12세) 아동 중 절반정도만 낮동안 부모의 돌봄을 일부라도 받고 있으며, 이가운데 부모가 전적으로 돌보는 비율은 35.4%로 나타났다.

2010년 인구주택총조사(아동, 10%표본) 주간 보육상태(단일·복수응답)를 보면, 12세이하 아동 중 부모가 일부라도 돌보는 경우는 50.4%로 조사됐으며, 뒤이어 학원(21.7%), 어린이집·놀이방(15.4%), 조부모(13.2%) 등의 순으로 돌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낮시간을 어른들 없이 홀로 또는 아동끼리 지내는 경우도 4.1%(4만5천여명)에 달했다.

또, 낮 시간에 학원이나 보육시설에 가지않고 부모가 전적으로 돌보는 아동비율은 2005년 46.0%에서 2010년 35.4%로 줄었다.

이와같이 부모가 낮 동안에 아동과 함께하지 못하는 이유는 직장 및 높은 교육열 등이 원인으로 분석된다.

<0~18세 아동·청소년 인구 25년 새 절반수준으로 하락하여 인구 5명당 1명 꼴>

통계에 따르면, 2010년 서울 아동·청소년 인구(만0~18세)가 25년만에 절반수준으로 감소하여 1970년 인구 2명당 1명에서 `10년 5명당 1명 수준으로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인구주택총조사 자료에 따르면, 아동·청소년인구는 `66년 176만7천명에서 꾸준히 증가하여 1985년 353만4천명으로 정점에 달했으며, 이후 저출산 등으로 지속적으로 감소하였다. 따라서 2010년 아동·청소년 인구는 185만7천명으로 `85년의 53% 수준으로 줄었다.

또한, 2010년 서울 아동·청소년인구는 1966년(176만7천명) 이후 44년만에 처음으로 100만명대로 하락하였다.

비중으로 보면, 전체 인구에서 아동·청소년 인구 비중은 1970년 46.3%에서 2010년 19.3%로 줄었으며, 인구총조사 연령별 인구통계가 작성된 이래 처음으로 20% 아래로 떨어졌다.

서울특별시청 개요
서울특별시청은 국제적인 도시이자 한국의 수도인 서울의 1천만 시민을 위해 봉사하는 기관이다. 서울시청은 2011년 10월부터 시민운동가 출신인 박원순 시장이 시정을 맡아 운영하고 있다. 박원순 시장이 공약한 프로젝트는 집 걱정 없는 희망둥지 프로젝트, 밥과 등록금 걱정없는 배움터 프로젝트, 창조적이고 지속가능한 좋은 일자리 만들기, 전시성 토건사업 재검토와 지속가능한 생태도시, 기본이 바로선 도시와 안전한 도시시스템, 부채감축과 재정혁신을 통한 균형살림, 창조성과 상상력으로 서울경제 점프업, 소통 협력 참여 혁신으로 열린시정 2.0, 여성과 가족복지 등 여성 희망 프로젝트, 더불어 행복한 복지 우산 프로젝트이다.

언론 연락처

서울특별시 정보화기획단
정보화기획담당관 정영미
02-6361-3142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뉴스 공유하기

언론 연락처

서울특별시 정보화기획단
정보화기획담당관 정영미
02-6361-3142

보도자료를 발표할 생각이세요?

뉴스와이어는 국내 최강의 보도자료
배포 플랫폼입니다.

무료 가입하기

서비스 개요

회원이세요?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