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한국 물기술, 아프리카 가나에 깨끗한 물 공급

2012-04-29 14:10
한국환경산업기술원 제공

서울--(뉴스와이어) 2012년 04월 29일 -- 한국의 물기술로 아프리카 가나의 작은 마을 주민들도 안전하고 깨끗한 물을 마실 수 있게 됐다.
 
환경부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가뭄과 물 관련 인프라 부족에 시달리는 아프리카 가나에 간이정수시설을 설치하고 깨끗한 물을 제공하게 됐다고 29일 밝혔다.
 
이번에 설치된 시설은 R/O(역삼투압) 막 공정 간이정수시설로, 하루 공급량이 100톤 규모이다.
 
이로써, 그동안 질소 및 경도 수치가 현지 기준보다 훨씬 높은 지하수를 사용하고 있던 현지의 4천 명 주민들에게 안전한 식수를 공급할 수 있게 됐다. (가나의 1인 일평균 급수량 25ℓ 기준)

이는 환경부와 환경산업기술원이 2011년에 시작한 ‘아프리카 소규모 마을 상수도시설 설치 시범사업’의 첫 결실로, 사업수행기관으로 선정된 웅진코웨이(주)가 설치했다.
 
준공식은 양국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26일(현지날짜) 가나 제피시(Jeffisi) 마을에서 열렸다.
 
우리나라는 이번 시범사업으로 국가 브랜드 이미지 향상 및 국내 기업에 대한 우호적 여건 조성 등의 효과를 얻을 것으로 기대된다.
 
블랙 아프리카로 일컫는 사하라 이남 아프리카는 풍부한 자원과 성장 잠재력을 지닌 곳으로 근래 들어 세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이에 따라 미국, 일본 등의 선진국은 물론, 최근에는 중국까지 가세해 대규모 원조와 자원개발 투자를 확대하고 있다.
 
우리나라는 환경부가 약 4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국내 기업의 아프리카 물 시장 진출 기반 조성을 위해 이번 가나 간이정수시설 설치 등 ‘아프리카 소규모 마을 상수도시설 설치 시범사업‘을 실시하고 있다.
 
환경산업기술원 관계자는 “이 사업은 양국 간 협의부터 준공까지 걸리는 기간이 1년이면 충분해 월드뱅크나 국제기구의 지원, 국내 유무상 원조 같은 사업보다 시간이 짧게 걸린다는 장점이 있다”고 설명하며 “현지 맞춤형 적용을 통해 우리 기술의 경쟁력을 확보함과 동시에, 기후변화와 물 부족에 고통 받는 국가들을 인도적으로 지원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한국환경산업기술원 개요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녹색성장의 핵심인 녹색기술과 녹색상품의 개발, 보급 촉진을 통해 기후변화대응과 환경산업의 글로벌 리더쉽 확보로 국민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설립된 준 정부기관입니다. 주요 업무로는 녹색환경기술의 개발과 환경산업육성발전을 위하여 환경산업기술정보의 수집 및 보급등의 업무와, 국내 산업과 사회를 지속가능한 생산 소비체제로 유도하기 위한 환경마트제도 운영등의 업무도 추진하고 있습니다. 또한 정부와 기업, 시민사회가 함께 저탄소 녹생성장에대한 비전과 성과를 공유할수 있는 저탄소 녹색성장 박람회를 운영하고 운영하고 있습니다.

보도자료 출처: 한국환경산업기술원

한국환경산업기술원 해외사업실
송기훈 실장/ 김기환 전임연구원
02-380-0271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거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이전화면

보도자료를 발표할 생각이세요?

뉴스와이어는 국내 최강의 보도자료
배포 플랫폼입니다.

무료 가입하기

서비스 개요

회원이세요?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