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대한민국 녹색섬 울릉도, 전기차로 탄소제로 추진

출처: 경상북도청
2012-04-29 15:14

대구--(뉴스와이어) 2012년 04월 29일 -- 경상북도는 대한민국 녹색섬 울릉도를 녹색성장을 선도하는 세계적인 녹색명품섬으로 구현하기 위해 ‘육상교통부문 탄소제로 프로젝트’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탄소발생 증가에 따른 지구온난화현상 등 기후변화의 영향으로 “저탄소 환경”조성에 대한 필요성이 증대하고 있고, 울릉도는 많은 관광객이 찾아오는 섬 중의 하나로 다양한 녹색기술을 도입하여 저탄소 녹색섬으로 조성할 경우 국민체험장으로 활용이 가능하다는 판단에 따라 우선 관용(승용)차량을 전기자동차로 교체하고 성과를 봐 가면서 2차로 전기차렌트카 운영 등 민간부문까지 확대 보급하기로 하는 “육상교통부문 탄소제로 프로젝트”를 추진하기로 했다.

울릉도에 대한 ‘육상교통부문탄소제로프로젝트 사업’은 1차로 2014년까지 울릉군이 보유하고 있는 관용차량 100대중 승용차 43대를 전기자동차로 대체하거나 신규로 구입하여 군 본청, 읍·면, 보건지소·진료소 등 일선행정기관에 보급하여 운행한다.

효율적인 운행시스템 구축을 위해 완속충전기를 차량마다 1대씩 43대를 비치하는 외에도 급속충전기 10대를 섬지역 적재적소에 배치하여 운행 중의 배터리 방전에 사전 대비할 수 있도록 했다.
 
2차로 2015년부터 섬 전체에 대한 전기자동차 및 충전인프라 통합관제센터 구축, 전기자동차용 충전기교환소 설치사업 등 전기자동차 운행여건을 개선하여 전기차렌트카 전기택시 등을 도입한다.

전기자동차의 기술개발 등 보급여건이 개선되면 섬내 전가구를 대상으로 전기차 보급을 추진하고, 스마트콘센트 개념을 도입하여 울릉도를 육상운송분야에 화석연료사용이 없는 꿈의 탄소제로 녹색섬을 실현한다는 계획이다.

경상북도 김관용 지사는 “전기자동차는 연구 개발 및 실용화 단계로 아직은 가격이 높고 충전인프라가 부족해 공공기관 위주로 보급하고 있지만, 화석연료를 전혀 사용하지 않아 온실가스 및 오염물질 배출량이 제로인 꿈의 자동차로서 미래에는 상용화 될 것이 틀림없다”며 대한민국 울릉도에 전기자동차 시대를 열어 녹색성장을 선도하는 세계적인 명품 섬으로 육성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경상북도청 개요
경상북도청은 272만 도민을 위해 봉사하는 기관으로, 2006년 7월부터 시민의 선거를 통해 당선된 김관용 도시자가 도정을 이끌고 있다. 도청이전 신도시 명품화 프로젝트, 한반도 역사·문화산업 네트워크 구축, 동해안 원자력 클러스터 조성, FTA대응 농어업 경쟁력 강화, 백두대간·낙동정맥 힐링벨트 조성, IT 융복합 신산업벨트 조성, 초광역 SOC 도로·철도망 구축, 동해안 첨단과학 그린에너지 거점 조성, UN과 함께하는 새마을운동 세계화, 민족의 섬 울릉도·독도를 2014년 10대 전략 프로젝트로 삼고 있다.

언론 연락처

경상북도청 환경해양산림국
녹색환경과 주무관 정윤희
053-950-3513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뉴스 공유하기

언론 연락처

경상북도청 환경해양산림국
녹색환경과 주무관 정윤희
053-950-3513

보도자료를 발표할 생각이세요?

뉴스와이어는 국내 최강의 보도자료
배포 플랫폼입니다.

무료 가입하기

서비스 개요

회원이세요?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