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04-29 15:14
대한민국 녹색섬 울릉도, 전기차로 탄소제로 추진
대구--(뉴스와이어) 2012년 04월 29일 -- 경상북도는 대한민국 녹색섬 울릉도를 녹색성장을 선도하는 세계적인 녹색명품섬으로 구현하기 위해 ‘육상교통부문 탄소제로 프로젝트’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탄소발생 증가에 따른 지구온난화현상 등 기후변화의 영향으로 “저탄소 환경”조성에 대한 필요성이 증대하고 있고, 울릉도는 많은 관광객이 찾아오는 섬 중의 하나로 다양한 녹색기술을 도입하여 저탄소 녹색섬으로 조성할 경우 국민체험장으로 활용이 가능하다는 판단에 따라 우선 관용(승용)차량을 전기자동차로 교체하고 성과를 봐 가면서 2차로 전기차렌트카 운영 등 민간부문까지 확대 보급하기로 하는 “육상교통부문 탄소제로 프로젝트”를 추진하기로 했다.

울릉도에 대한 ‘육상교통부문탄소제로프로젝트 사업’은 1차로 2014년까지 울릉군이 보유하고 있는 관용차량 100대중 승용차 43대를 전기자동차로 대체하거나 신규로 구입하여 군 본청, 읍·면, 보건지소·진료소 등 일선행정기관에 보급하여 운행한다.

효율적인 운행시스템 구축을 위해 완속충전기를 차량마다 1대씩 43대를 비치하는 외에도 급속충전기 10대를 섬지역 적재적소에 배치하여 운행 중의 배터리 방전에 사전 대비할 수 있도록 했다.
 
2차로 2015년부터 섬 전체에 대한 전기자동차 및 충전인프라 통합관제센터 구축, 전기자동차용 충전기교환소 설치사업 등 전기자동차 운행여건을 개선하여 전기차렌트카 전기택시 등을 도입한다.

전기자동차의 기술개발 등 보급여건이 개선되면 섬내 전가구를 대상으로 전기차 보급을 추진하고, 스마트콘센트 개념을 도입하여 울릉도를 육상운송분야에 화석연료사용이 없는 꿈의 탄소제로 녹색섬을 실현한다는 계획이다.

경상북도 김관용 지사는 “전기자동차는 연구 개발 및 실용화 단계로 아직은 가격이 높고 충전인프라가 부족해 공공기관 위주로 보급하고 있지만, 화석연료를 전혀 사용하지 않아 온실가스 및 오염물질 배출량이 제로인 꿈의 자동차로서 미래에는 상용화 될 것이 틀림없다”며 대한민국 울릉도에 전기자동차 시대를 열어 녹색성장을 선도하는 세계적인 명품 섬으로 육성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언론 연락처
  • 경상북도청 환경해양산림국
    녹색환경과 주무관 정윤희
    053-950-3513
경상북도청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이 뉴스와이어를 통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경상북도청 환경해양산림국
녹색환경과 주무관 정윤희
053-950-3513
http://www.gyeongbuk.go.kr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