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경상북도, 상주 우산재 터널공사 본격 착공

2012-04-29 15:24
경상북도청 제공

대구--(뉴스와이어) 2012년 04월 29일 -- 경상북도는 상주시 외서면 우산리에서 상주시 북문동 국도3호선을 연결하는 지방도 997호선 우산재 구간 1.83㎞를 터널길로 뚫는 것을 본격적으로 착공한다고 밝혔다.

우산재 구간은 보조간선 도로이나 산악지역의 고갯길로 노폭이 협소하고 급경사, 급곡각으로 인한 차량통행이 원활하지 못하였으며, 특히 겨울철 강설로 인한 교통두절이 빈번하게 발생되어 지역 주민 및 도로이용자의 통행에 많은 불편이 있었다.

도는, 이 같은 문제점을 해소하기 위해서 우산재 구간 1.83㎞중 경사가 심하고 자연을 보존할 필요성이 있는 250m는 터널(NATM공법)길로 하고, 나머지 1.58㎞는 지방도 시설기준에 맞게 확장하는 사업으로 총사업비 87억원이 소요되는 사업으로 올해는 14억원을 들여 용지보상 및 접속도로 확장공사를 추진할 계획이며 공사기간은 금년 4월에 조기 착공하여 2015년에 공사를 마무리할 계획이라 밝혔다.

경상북도 안종록 건설도시방재국장은 “우산재 터널 건설공사를 조기에 추진하므로써 상주한방 지방산업단지와 간선도로인 고속국도 45호선, 일반국도 3호선 및 25호선과의 접근성 제고로 물동량 수송에 따른 물류비용 절감으로 산업단지 분양 등 기업유치 활동에도 큰 도움이 있을 것이고, 무엇보다도 교통두절로 인한 불편함을 줄 일수 있어 지역주민들의 오랜 숙원사업이 해결돼 북부지역 주민의 삶의 질 향상에도 상당부분 기여 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도는 앞으로 도로를 건설 할 때 자연훼손을 최소하 하기 위해 그 지형에 맞는 맞춤형도로 즉 고갯길은 터널길을 만들고, 확장부는 환경친화적인 녹화공법을 적용하여 자연과 도로가 공존하는 도로이용자 중심의 휴머니즘이 있는 길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하겠다고 말했다.

경상북도청 개요
경상북도청은 272만 도민을 위해 봉사하는 기관으로, 2006년 7월부터 시민의 선거를 통해 당선된 김관용 도시자가 도정을 이끌고 있다. 도청이전 신도시 명품화 프로젝트, 한반도 역사·문화산업 네트워크 구축, 동해안 원자력 클러스터 조성, FTA대응 농어업 경쟁력 강화, 백두대간·낙동정맥 힐링벨트 조성, IT 융복합 신산업벨트 조성, 초광역 SOC 도로·철도망 구축, 동해안 첨단과학 그린에너지 거점 조성, UN과 함께하는 새마을운동 세계화, 민족의 섬 울릉도·독도를 2014년 10대 전략 프로젝트로 삼고 있다.

보도자료 출처: 경상북도청

경상북도청 건설도시방재국
도로철도과 한홍규 / 김영주
053-950-2257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거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이전화면

보도자료를 발표할 생각이세요?

뉴스와이어는 국내 최강의 보도자료
배포 플랫폼입니다.

무료 가입하기

서비스 개요

회원이세요?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