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대구시, 오존오염도 상승에 대비 상황실운영 및 저감대책 추진

출처: 대구광역시청
2012-04-30 10:38

대구--(뉴스와이어) 2012년 04월 30일 -- 대구시는 5월 1일부터 9월 30일까지 5개월간 7개 구청과 같이 오존 상황실을 설치하고 오존 경보제를 시행한다.

오존 경보제는 대기 중 오존농도가 일정기준을 초과했을 때 경보를 발령하고 그 내용을 신속히 알려, 시민건강 및 생활 환경상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제도다.

오존 경보제는 1시간 평균 오존농도가 0.12ppm 이상이면 오존 주의보를, 0.3ppm 이상이면 오존 경보, 0.5ppm 이상이면 오존 중대경보를 발령하게 된다.

오존 경보가 발령되면 언론사, 행정·교육기관, 다중이용시설 등 1,700여 개 주요기관을 통해 발령상황을 전파하고 개별 신청자에 대해서는 휴대폰 문자메시지로 상황을 제공한다.

오존은 자동차 배기가스 및 공장 등에서 많이 배출되는 질소산화물과 휘발성 유기화합물 등이 강한 태양광선 때문에 광화학 반응을 일으켜 생성되며, 특히 여름철 바람이 불지 않고 햇빛이 강한 오후 2~5시경에 많이 발생한다.

오존 오염도가 상승하면 눈, 코 등의 자극이 있고 개인에 따라 불안감이나 두통을 느끼거나 호흡기가 불편할 수 있다.

오존 경보가 발령되면 시민들은 과격한 운동을 삼가하고, 특히 어린이와 노약자는 실외활동을 자제해야 하며, 승용차 이용을 자제하고 대중교통을 이용해야 한다.

여름철 야외활동 계획이 있는 시민들을 위해 홈페이지(http://air.daegu.go.kr/)와 스마트폰을 통해 하루에 두 번 오존 예보도 한다.

대구시는 또, 오존저감을 위해 다각적인 저감대책도 추진한다.

지하철 2호선 구간에 유출 지하수를 활용해 도로먼지 세척 등을 위한 클린로드 시스템을 운영하며, 살수 차량을 이용해 주요 간선도로에 물을 뿌려 도로의 지열을 낮추고, 자동차 배출가스 지도점검·단속을 병행한다.

또, 천연가스 자동차 보급, 배출가스 저감장치 부착 지원과 주유소 유증기 회수설비 설치, 저녹스버너 보급, 굴뚝 원격감시시스템 구축 등으로 사업장에서 발생하는 오염물질을 관리한다.

대구시 진용환 환경녹지국장은 “오존 저감을 위해서는 여름철 햇볕이 강한 시간대에 승용차 이용 자제, 유성페인트와 스프레이 사용 자제, 자동차 공회전 자제, 차량 운행 시 경제속도 지키기, 낮 시간대를 피해 주유하고 연료탱크를 꽉 채우지 않기 등의 시민 협조 사항이 꼭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2011년에는 전국에서 55회 오존 주의보가 발령됐고, 대구에서는 ‘11. 6월 한 달간 8회 발령됐다.

대구광역시청 개요
대구광역시청은 260만 시민을 위해 봉사하는 기관으로, 2014년 당선된 권영진 시장이 시정을 이끌고 있다. 권영진 시장은 시민행복과 창조대구를 이루기 위해 대구광역시를 창조경제의 선도도시, 문화융성도시, 안전복지도시, 녹색환경도시, 소통협치도시로 만들겠다는 계획을 세우고 있다.

언론 연락처

대구광역시 환경정책과
대기환경담당 박귀희
053-803-4194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뉴스 공유하기

언론 연락처

대구광역시 환경정책과
대기환경담당 박귀희
053-803-4194

보도자료를 발표할 생각이세요?

뉴스와이어는 국내 최강의 보도자료
배포 플랫폼입니다.

무료 가입하기

서비스 개요

회원이세요?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