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병관리본부, 하절기 대비 감염병 감시 강화
서울--(뉴스와이어) 2012년 04월 30일 --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전병율)는 본격적인 더위가 시작되는 5월을 맞이하여 기온상승과 더불어 수인성 설사 질환 환자* 등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질병관리본부, 각 시·도 및 시·군·구 보건소가 하절기(5월 ~ 9월) 비상 방역근무체제**에 돌입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 ‘12년 16주차 기준 누적 발생 건수는 49건으로 전년 동기간 대비 12.5% 감소하였으며, 주 원인병원체는 66.7%가 노로바이러스에 의한 것임
** 비상방역근무체제에서는 평일 보고 시간이 19:00~20:00시로 연장되고, 주말과 공휴일에는 09:00시까지 출근하여 모니터링 결과를 16:00시까지 보고

비상 방역근무는 5월 1일부터 10월 1일까지 실시되며, 이 기간 동안 질병관리본부 및 각 지자체 감염병 담당공무원은 비상체계를 유지하고 하절기 감염병 및 집단설사환자 발생 등 감염병 모니터링을 강화하게 되며, 집단 설사 환자 발생 등 특이 동향 발생 시 신속한 보고 및 대응할 수 있는 24시간 업무체계를 유지하게 된다.

한편, 질병관리본부에서는 스마트폰을 통한 보고시스템을 구축하여 지자체 현장 담당자들이 보다 신속한 보고를 할 수 있게 되었다. 아울러, 2인 이상의 설사환자가 발생했을 경우 가까운 보건소에 즉시 신고할 것을 당부하고 있으며, 안전한 음식물 섭취, 손씻기 등 기본적인 예방수칙준수를 거듭 강조하였다.
  • 언론 연락처
  • 질병관리본부
    감염병관리과
    허창호
    043-719-7116
질병관리본부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이 뉴스와이어를 통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