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04-30 15:31
‘코리아’·‘은교’, 스포츠영화·야한영화 선입견 깨고 여성관객 주도
서울--(뉴스와이어) 2012년 04월 30일 -- 한국영화들이 선입견을 깨고 5월 여성관객들을 움직이고 있다. 스포츠 영화, 야한 영화는 남성관객이 많을 것이라는 선입견이 있다. 하지만 <은교>는 71%, <코리아>는 62%로 여성관객이 예매를 주도하고 있다.

맥스무비 김형호 실장은 “이처럼 선입견을 깰 경우 장기 흥행 가능성이 높다. 사전에 선입견에 반하는 비타겟층이 움직인다는 것은 그만큼 입소문이 호의적이라는 방증이고, 또 해당 장르영화의 본래 타겟층은 입소문에 쉽게 움직이는 만큼 점점 커지는 눈덩이 효과가 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국내최대영화예매사이트 맥스무비가 5월 3일 개봉하는 <코리아>는 사전예매관객을 분석한 결과, 여성관객 62%로 ‘스포츠 영화 선입견’을 깨고 여성관객들이 주도하고 있다.

이 같은 현상은 장기흥행에 성공한 스포츠 영화의 공통점이다. 역대 스포츠영화 박스오피스 TOP3 <우리 생애 최고의 순간><국가대표><글러브>의 사전예매관객을 분석하면 여성평균 61%였다. 상대적으로 흥행에 실패한 스포츠영화들은 남성관객 위주로 사전예매가 되었다.

지난 4월 25일 개봉한 <은교> 역시도 사전예매에서 여성비율이 71%를 기록하며 ‘야한 영화 선입견’을 깼다. 그 결과 4월 멜로드라마로는 이례적으로 개봉 첫 주 55만명을 돌파하며 흥행 순항 중이다.

<은교>의 이런 패턴은 장기흥행 가능성을 열어놓았다. 즉 여배우 노출이 화제가 된 영화 중에 멀리는 여성관객을 사로 잡으면 장기 흥행을 이루었기 때문에 <은교>의 장기 흥행도 점쳐볼 수 있는 대목이다.
맥스무비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이 뉴스와이어를 통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맥스무비
02-557-1514
Email 보내기
http://www.maxmovie.com

스포츠 영화, 야한 영화는 남성관객이 많을 것이라는 선입견이 있다. 하지만 '은교'는 71%, '코리아'는 62%로 여성관객이 예매를 주도하고 있다. (사진제공: 맥스무비)
스포츠 영화, 야한 영화는 남성관객이 많을 것이라는 선입견이 있다. 하지만 '은교'는 71%, '코리아'는 62%로 여성관객이 예매를 주도하고 있다.
(사진제공: 맥스무비)
300x219
480x351
521x381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문화/연예  영화  조사연구  서울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