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LG유플러스 부서 간 소통 프로그램 ‘U+비빔밥’ 인기

업무 연관성이 높은 부서들이 함께 참여하는 크로스 워크샵 형식
부서 간 업무 이해도 높이고 소통의 벽 허물어 서비스 경쟁력 강화

2012-05-01 09:30
LG유플러스 (코스피: 032640) 제공
  • LG유플러스(부회장 이상철 / www.uplus.co.kr)가 부서 간 원활한 소통과 상호 업무 이해도 증대를 돕기 위해 운영중인 ‘U+비빔밥’ 워크샵이 호응을 얻고 있다. LG유플러스 커머스서비스개발팀, 소셜커머스사업팀, 스마트월렛사업팀이 ‘U+비빔밥’ 워크샵을 진행하는 모습.

서울--(뉴스와이어) 2012년 05월 01일 -- LG유플러스(부회장 이상철 / www.uplus.co.kr)가 부서 간 원활한 소통과 상호 업무 이해도 증대를 돕기 위해 운영중인 ‘U+비빔밥’ 워크샵이 호응을 얻고 있다.

‘U+비빔밥’ 워크샵은 세계 최초 LTE 전국망 구축을 계기로 임직원들의 사기가 고취되고, 소통과 화합에 대한 직원들의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기획됐다.

‘U+비빔밥’은 사업과 개발부서, 영업과 네트워크, 현장과 스태프 등 업무상 긴밀한 협업이 필요하지만 평소 커뮤니케이션에 어려움을 겪는 부서들이 함께 참여하는 크로스 워크샵이다. 희망부서가 소통을 원하는 팀과 사유를 적어 신청하면 회사가 관련 비용을 지원한다.

프로그램은 각 부서의 팀원과 업무 소개, 소통이 필요한 이슈 공유와 해결방안 도출을 위한 토의, 화합(melt-in)의 시간 순으로 진행된다. 특히, 화합(melt-in) 프로그램의 경우 식사는 물론 문화·스포츠 행사를 통해 자연스럽게 부서 간 친밀감을 형성할 수 있도록 지원해 만족도가 높다. 시행 한달 여 만에 150개 팀의 신청이 접수되는 등 참가 문의와 신청도 쇄도하고 있다.

LG유플러스는 지난 3월 말 사내 아이디어 공모전을 통해 각각의 요소들이 하나로 조화롭게 어우러진다는 의미의 ‘U+비빔밤’을 워크샵 명칭으로 확정하고, 총 56개 부서의 신청을 받아 26회의 워크샵을 진행했다. 또, 상반기 중 약 200팀을 대상으로 워크샵을 100회 이상 진행, ‘U+비빔밥’을 조직 간 소통채널로 정착시킬 계획이다.

‘U+비빔밥’ 워크샵에 참가한 원주NW팀 서동휘 과장은 “강원지점과 멀지 않은 거리에서 업무 상 자주 통화하면서도 만날 기회가 많지 않았는데, 이번 워크샵을 통해 서로 한발 더 가까워진 것 같다”는 소감을 밝혔다.

LG유플러스 경영혁신팀 이상민 팀장은 “앞으로도 소통의 벽을 허물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서비스 경쟁력 강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LG유플러스 개요
LG유플러스(LG U+; 한국: 032640)는 대한민국의 통신회사로 LG그룹의 계열사이다. 2010년 1월 1일에 기존의 LG텔레콤이 LG데이콤과 그 자회사인 LG파워콤을 흡수합병하는 형태로 출범하였으며, 그 해 6월 30일까지는 대외적으로 통합LG텔레콤이란 임시명칭을 사용하였다.

LG U+
홍보팀
김현진 대리
070-4080-6646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거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를 발표할 생각이세요?

뉴스와이어는 국내 최강의 보도자료
배포 플랫폼입니다.

무료 가입하기

서비스 개요

회원이세요?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