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마을만들기협력센터-귀농귀촌 지원센터 통합 운영
전주--(뉴스와이어) 2012년 05월 01일 -- 전라북도는 도내 귀농귀촌 희망자에 대한 관련정책 안내, 품목별 영농기술, 금융정보, 농지 및 빈집 정보, 희망지역 동향 등 종합상담을 위한 ‘전라북도 귀농귀촌 지원센터’를 전라북도 마을만들기협력센터에 설치하여 운영키로 했다.

지난해 도내 귀농·귀촌 가구 수는 총 1,247가구(3,043명)로 2010년도(611가구)에 비해 두 배 넘게 증가 추세로, 전북도는 귀농귀촌지원센터와 농업기술원 등에서 수행하던 귀농귀촌 지원업무를 통합·운영하여, 귀농귀촌을 희망하는 이들을 위해 현장 애로사상 해결, 귀농귀촌 멘토 육성, 전문가 상담 등 귀농의 시작부터 정착 이후 사후관리까지 일원화된 원-스톱 서비스(One Stop-Service)를 제공한다.

이에따라 전라북도에 귀농귀촌을 희망하는 사람이면 누구든 센터에 직접 방문하여 상담·알선·교육·홍보 등 전라북도 귀농귀촌에 관한 종합 안내를 받을 수 있다.

또한, 방문이 어려운 분들을 위하여 전화 1577-3742와 인터넷(www.jbreturn.com)을 통해 통합정보를 제공받을 수 있게 된다.

아울러, 도에서는 수도권에 거주하는 귀농희망자들에게 귀농귀촌 정보제공과 현장교육을 병행하는 ‘수도권귀농학교’를 오는 6월부터 9월까지 3기 120명을 대상으로 이론교육과 현장교육을 실시한다.

이론교육은 서울역 대회의실에서 실시예정이며, 기존의 영농기술 등 단순 정보제공을 벗어나 귀농귀촌이 가지는 삶의 질로의 패러다임 변화에 대한 의미를 짚어보고자 김용택 시인과 안도현 시인의 인문학 강의도 병행하여 진행할 계획이다.

현장교육은 14개 시·군을 순회하며 실시할 예정으로 시·군의 귀농귀촌 주요정책을 소개하는 간담회와 남원 ‘실상사귀농학교’와 같은 지역 귀농선진지 견학을 통하여 다양한 귀농귀촌 정보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밖에도 전라북도 귀농귀촌 정책홍보를 위해 농식품부에서 주최하는‘2012 대한민국 귀농귀촌페스티벌’(5.4~6일. 서울 무역전시장) 행사와 ‘농촌체험마을 여름휴가 페스티벌’(6.28~7.1. 킨텍스) 등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하여 전라북도 귀농귀촌 정책홍보 및 안내·상담을 진행 할 예정이다.

한편, 수도권 귀농귀촌 희망자에 대한 적극적인 홍보를 위하여 서울 지하철 3호선 객실내부 LCD를 활용하여 5월부터 한달 간 전라북도 귀농귀촌 홍보방송 등 귀농귀촌인 유치를 위하여 적극적으로 나서기로 하였다.
  • 언론 연락처
  • 전라북도청 문화체육관광국 삶의질정책과
    마을만들기담당 육심석
    063-280-3824
전라북도청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이 뉴스와이어를 통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