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진흥청 Logo
2012-05-01 16:14
잡곡도 ‘우량종자’ 가려낸다
  • - 잡곡 우량종자 선별·파종으로 생산성 높일 수 있어 -
수원--(뉴스와이어) 2012년 05월 01일 -- 농촌진흥청(청장 박현출)은 조, 수수, 기장 등 서속류 잡곡 재배 농가의 생산성을 높이고자 우량종자를 선별할 수 있는 염수선 방법을 찾아냈다고 밝혔다.

 조, 수수, 기장과 같은 잡곡은 알맹이가 작고 종자 크기가 다양해 발아력의 차이가 크므로 영농 전에 미리 우량종자를 선별해 파종하면 안정적인 발아와 생육을 통해 생산성을 높일 수 있다.

 잡곡은 종실의 크기가 매우 작아서 한 이삭에 수수는 약 3,000개, 조는 5,000개, 기장은 2,000개 이상의 종실이 달려 종자의 충실도가 다양하므로 종자 활력이 높은 우량종자를 선별해 파종하는 것이 반드시 필요하다.

 조, 수수, 기장 종자의 발아율은 72∼80 % 수준으로 다른 작물에 비해 낮아서 선별하지 않고 파종하면 출아율이 극히 불량해 재파종해야 하거나 잡초가 많이 발생해 생산성이 크게 낮아진다.

 농촌진흥청은 성공적인 잡곡 농사를 위해 잡곡 종류별로 우량종자를 선별할 수 있는 염수선 방법을 제시했다.
 조, 수수, 기장의 우량종자 정선을 위한 알맞은 염수선 방법은 수수는 물 1ℓ에 소금 약 50g(비중 1.035), 기장은 소금 약 35g(비중 1.025), 조는 소금 43g(비중 1.030)을 녹인 소금물에 잡곡 종자를 넣어 가라 않은 종자를 선별한 후 그늘에서 말려서 파종하면 된다.

 염수선으로 선별한 종자를 파종하면 정선하지 않은 종자에 비해 수수는 약 20 %, 기장은 14 %, 조는 31 % 이상 발아율이 크게 높아지는 결과를 얻었다.

 농촌진흥청 기능성잡곡과 정기열 박사는 “이번에 개발된 조, 수수, 기장과 같은 잡곡의 우량종자 선별 기술은 잡곡의 균일한 발아와 왕성한 생육을 유도해 안정적인 재배와 생산성을 높이는데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 언론 연락처
  • 농촌진흥청
    기능성잡곡과
    오인석 과장(정기열 연구사)
    055-350-1263
농촌진흥청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이 뉴스와이어를 통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농촌진흥청
기능성잡곡과
오인석 과장(정기열 연구사)
055-350-1263
http://www.rda.go.kr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농수산  농업  정책/정부  정부  정책  인천/경기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