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05-02 10:33
대구시, 보호수 가꾸기 사업 시행
대구--(뉴스와이어) 2012년 05월 02일 -- 대구시는 조상들의 숨결과 채취가 스며들어 있는 마을 상징 목이자 수호신 역할을 해 온 ‘보호수’ 보호에 나선다.

대구시는 보호수 30그루 대상으로 외과수술·고사 가지 제거·병해충 방제 등 생육환경 개선사업을 5월 중에 시행한다.

이번 정비에 포함되는 보호수는 대부분 수령이 오래되고 태풍 등 자연재해나 병해충 등에 쉽게 상할 우려가 있고, 산업화·도시화 등에 따른 개발로 생육환경이 점차 나빠져 수세가 많이 쇠약해져 있는 나무들을 대상으로 한다.

서구 평리동에 있는 수령 300년 정도 된 회화나무와 수성구 범어네거리에 있는 수령 550년 정도 된 은행나무, 달서구 도원동에 있는 수령 530년 정도 된 느티나무 등 30그루가 그 대상이다.

생육환경 개선의 대표적인 방법은 외과수술로, 나무줄기나 가지 중 썩은 부분을 오려내고 살균·방부처리를 한 후 인공수피를 이용해 수술한 부위를 메워 보호수의 외형을 보존시켜 주는 방법이다. 이 밖에도 고사가지 제거·수형조절·영양제 투입·병해충 방제와 안내판 정비 등을 한다.

특히 보호수의 역사를 가늠해 볼 수 있는 수령(나무 나이)은 1980년대 초에 보호수로 지정할 당시의 수령이 수십 년이 지난 지금까지 그대로 표기돼 있어 이번에 현실에 맞게 표지판 내용을 고칠 계획이다.

현재 대구시 지역에 보호수로 지정돼 관리되고 있는 수목은 느티나무 등 22종 304그루이며 달성군이 204그루(67%)로 가장 많고 그다음이 동구 45그루(15%), 북구 23그루(8%) 순이다.

수종별 지정내역을 보면, 304그루 중 느티나무가 105그루(35%), 팽나무가 37그루(12%)를 차지하고 있으며, 회화나무와 소나무가 각각 23그루, 느릅나무 22그루, 은행나무 21그루 순이다. 가장 많이 지정된 느티나무는 대표적인 향토수목이자 정자 목으로 손꼽힌다.

특히, 굴참나무·모과나무·모감주나무·돌배나무·소태나무 등 8개 수종은 1그루씩 단본 보호수로 지정돼 특별한 관리가 요구되기도 한다.

대구시 김연수 행정부시장은 “보호수는 지역민의 희로애락을 같이 해 온 소중한 문화유산이자 생물자원”이라며, “앞으로도 전설이 깃든 수목이나 보존가치가 있는 노거수를 지속적으로 발굴, 보호수로 지정해 나가는 한편 관리에도 소홀함이 없도록 철저를 기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 언론 연락처
  • 대구광역시 공원녹지과
    산림담당 이재수
    053-803-4401
대구광역시청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이 뉴스와이어를 통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대구광역시 공원녹지과
산림담당 이재수
053-803-4401
http://www.daegu.go.kr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농수산  임업  정책/정부  지방자치단체  정책  대구/경북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