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말레이시아 UTM공대생들, 건국대 차세대태양전지연구소 견학

2012-05-03 08:29
건국대학교 제공
  • 건국대는 3일 말레이시아 명문 공과대학인 UTM(University of Technology, Malaysia)학생 대표단이 건국대-프라운호퍼 차세대태양전지연구소 등을 방문했다고 밝혔다.

  • 건국대는 3일 말레이시아 명문 공과대학인 UTM(University of Technology, Malaysia)학생 대표단이 건국대-프라운호퍼 차세대태양전지연구소 등을 방문했다고 밝혔다.

서울--(뉴스와이어) 2012년 05월 03일 -- 건국대는 3일 말레이시아 명문 공과대학인 UTM(University of Technology, Malaysia)학생 대표단이 건국대-프라운호퍼 차세대태양전지연구소 등을 방문했다고 밝혔다.

말레이시아 UTM(University Technology Malaysia)은 말레이시아 공과대학 중 가장 권위 있고 규모가 큰 대학으로 공업생산과 엔지니어링 분야 인재를 배출하고 있다. UTM 화학부 학생들과 인솔교수 등 20명은 해외탐방프로그램 중 한국의 선진기술과 연구 환경을 체험하기 위해 건국대를 찾았다. 학생들은 서울시의 지원으로 건국대가 독일의 세계적 연구소인 프라운호퍼ISE와 함께 설립한 건국대-프라운호퍼 차세대태양전지연구소(KFnSC, 소장 임찬 교수)에서 연구원들로부터 연구현황을 안내받고 연구장비와 첨단 연구시설 등을 둘러봤다.

5월1일부터 3일까지 방한한 UTM 해외탐방 학생단은 건국대, 연세대 등에서 연구체험 활동과 캠퍼스 투어 등을 하고 서울시 투어 등의 문화체험을 할 예정이다.

건국대-프라운호퍼 차세대태양전지연구소는 미래 에너지 분야를 선도하기 위해 태양광 분야 세계 최고의 기술력을 가진 독일 프라운호퍼 연구소를 유치해 2009년 설립됐다. 프라운호퍼 연구소가 해외에 공동연구소를 만든 것은 미국 MIT(매사추세츠공대)에 이어 두 번째였다.

건국대-프라운호퍼 차세대태양전지 연구소는 ‘지자체·산(産)·학(學)·연(硏)’ 협력 모델로, 서울시가 5년간 125억원을 지원하고 개발된 태양전지 기술은 6개 반도체 전문 기업이 상용화한다. 독일에서 초빙된 연구원 8명을 비롯해 건국대 교수진 10여명과 70여명의 석·박사가 연구인력으로 참여하고 있으며 유리에 염료를 발라 빛을 전기에너지로 전환하는 차세대 나노복합 ‘염료감응형 태양전지(DSSC)’와 식물의 광합성작용을 응용한 유기태양전지(OPV), 건물일체형태양광시스템(BIPV) 등 차세대 태양전지를 개발하고 있다.

건국대학교 개요
독립운동의 맥동 속에서 태어난 당당한 민족사학 건국대학교는 1931년 상허 유석창 선생께서 의료제민(醫療濟民)의 기치 아래 민중병원을 창립한 이래, 성(誠) 신(信) 의(義) 교시를 바탕으로 ‘교육을 통한 나라 세우기’의 한 길을 걸어왔다.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서울캠퍼스와 충북 충주시 충원대로 GLOCAL(글로컬) 캠퍼스에 22개 단과대학과 대학원, 4개 전문대학원(건축전문대학원, 법학전문대학원, 경영전문대학원, 의학전문대학원), 10개 특수대학원을 운영하며 교육과 연구, 봉사에 전념하고 있다. 건국대는 ‘미래를 위한 도약, 세계를 향한 비상’이란 캐치프레이즈 하에 새로운 비전인 ‘르네상스 건국 2031’을 수립, 2031년까지 세계 100대 대학으로 도약하는 것을 목표로 ‘신지식 경제사회를 선도하는 글로벌 창의 인재’를 양성하고 있다.

보도자료 출처: 건국대학교

건국대학교
홍보실
02-450-3131~2
Email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거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이전화면

보도자료를 발표할 생각이세요?

뉴스와이어는 국내 최강의 보도자료
배포 플랫폼입니다.

무료 가입하기

서비스 개요

회원이세요?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