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정사업본부 Logo
2012-05-03 11:00
‘선행 배달 집배원’, 1,150만원 지갑 주인에 돌려줘
서울--(뉴스와이어) 2012년 05월 03일 -- 우체국 집배원이 우편물을 배달하다 길가에 떨어져 있는 1,000만원이 넘게 들어있는 지갑을 주인에게 무사히 돌려줬다.

우정사업본부 부산지방우정청에 따르면 안호상 집배원(동래우체국·49·사진)은 지난 26일 오전 부산시 동래구 온천동에서 우편물을 배달하다 도로변에 주차돼 있는 차량 옆에 지갑과 통장이 떨어져 있는 것을 발견했다. 누군가 실수로 잃어버린 지갑은 한 눈에 보기에도 두툼해 거액이 들어있는 것으로 보였다.

지갑을 열어보니 1,000만원어치 유가증권과 5만원권 28장, 10만원짜리 수표 1장 등 총 1,150만원이 들어있었다. 신용카드도 3~4장이 꽂혀있었다. 안 집배원은 인근 지구대에 신고해 주인을 찾아 돌려줬다. 지갑에 들어있던 돈은 작은 사업을 하는 A씨가 사업상 결제 받은 돈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무실로 가다 실수로 지갑을 흘린 것.

A씨는 “돈을 잃어버린 것을 알고 망연자실했는데, 집배원이 지갑을 발견해 신고했다고 경찰서에서 연락이 와 찾게 됐다”면서 “나라면 그렇게 못했을 텐데 집배원 아저씨는 욕심없이 당연한 듯 경찰서에 신고해주셨다”고 말했다. A씨는 사례를 하려 했지만 안 집배원이 이를 사절하자 우정사업본부 홈페이지 칭찬합니다에 글을 올리면서 사연이 알려졌다.

A씨는 칭찬합니다라는 글에서 “사업상 결재 받은 유가증권 1,000만원과 현금 150만원이든 지갑을 분실해 큰 걱정을 했는데 안호상 집배원이 경찰서에 맡겨줘 찾게 됐다”면서 “저라면 그렇게 못했을 텐데”라고 했다. 그는 또 “너무 고마워 사례를 하려고 했는데, 아무런 보상도 필요없다고 극구 마다하시며 오히려 부끄러워하셨습니다”라면서 “너무 감사해 이글을 올려 아저씨를 자랑하고 싶다”고 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궂은 날씨에도 언제나 최선을 다하시는 집배원 아저씨는 이 시대의 캡틴이라고 덧붙였다.

안 집배원은 “우편물을 배달하다 도로변에 주차된 차량 옆에 거액이 들어있는 지갑과 통장이 떨어져있는 것을 발견했다”면서 “주인에게 돌려주는 당연한 일을 했을 뿐”이라면서 겸손해했다. 안 집배원은 올해로 20년째 우체국에서 집배원으로 일하고 있으며, 평소에도 지역사회에서 봉사활동을 꾸준히 펼치는 등 희생정신이 남달라 칭찬이 자자한 것으로 알려졌다.
  • 언론 연락처
  • 우정사업본부
    이원종 사무관
    02-2195-1081
우정사업본부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이 뉴스와이어를 통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우정사업본부
이원종 사무관
02-2195-1081
http://www.koreapost.go.kr

안호상 집배원 사진 (사진제공: 우정사업본부)
안호상 집배원 사진
(사진제공: 우정사업본부)
0x0
0x0
1772x1662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물류/교통  운송/택배  정책/정부  정부  기타  서울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