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전남도, 서민금융지원사업 찾아가는 홍보

2012-05-03 15:29
전라남도청 제공

무안--(뉴스와이어) 2012년 05월 03일 -- 전라남도와 한국자산관리공사 등 5개 서민 지원 유관기관이 제도권 금융 이용이 곤란한 영세 서민들에게 각종 서민금융지원 시책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3일 담양 대나무축제장을 시작으로 22개 시군 현장 설명회에 나선다.

현장설명회에는 전남도와 한국자산관리공사를 비롯해 전남신용보증재단, 신용회복위원회, 미소금융재단이 공동으로 나선다.

이들 기관은 시군을 순회하면서 햇살론·미소금융 등 서민금융 지원상품과 창업·운영자금 대출·신용회복·개인회생은 물론 대부업·은행·보험상품 등 금융피해 상담 및 신고접수를 한자리에서 일괄(원스톱) 처리한다.

전남도 내 전통시장·축제장·집합교육장 등을 직접 찾아가 정보가 취약한 저소득자·저신용자·영세자영업자 등을 대상으로 직접 상담함으로써 제도권 금융이용이 곤란한 서민들이 경제적 재기에 성공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전남도는 또 한국자산관리공사와 공동으로 5월 중순께 시·군 읍면동 사회복지담당자 등 300여명을 대상으로 소액대출 상품, 햇살론 및 각종 특례보증, 신용회복 및 파산제도 등 서민금융상품에 대한 권역별 집합교육을 실시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저소득·영세서민을 직접 대면하는 일선 공무원들이 서민금융지원 제도를 현장에서 직접 안내·상담·홍보토록 함으로써 서민생활 안정화를 꾀한다는 방침이다.

이밖에도 케이블 TV 자막 홍보 및 반회보 게재 등 다양한 매체를 통해 서민금융제도를 홍보할 것이다.

설인철 전남도 일자리창출과장은 “제도권 금융 이용이 곤란한 서민들에게 햇살론·미소금융·희망홀씨·바꿔드림론 등 서민금융지원사업을 지속적으로 홍보할 계획”이라며 “이를 통해 저신용·저소득 서민들의 고금리 대부업, 사금융 이용자들의 부담을 완화시키고 경제적으로 재기할 수 있는 자활 프로그램 지원에도 적극 나서겠다”고 말했다.

전라남도청 개요
전라남도청은 200만 도민을 위해 봉사하는 기관으로, 2014년 당선된 이낙연 도시자가 도정을 이끌고 있다. 전남도는 동북아 물류·관광·미래산업 선도지역을 만들어 가겠다는 비전을 삼고있다.

전라남도
일자리창출과
061-286-3740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거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를 발표할 생각이세요?

뉴스와이어는 국내 최강의 보도자료
배포 플랫폼입니다.

무료 가입하기

서비스 개요

회원이세요?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