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코리아 Logo
출퇴근길 지하철 스트레스 심각, 신도림역 최고
  • - 출근시간 늦을 수 록 ‘스트레스 지수’ 낮아
    - 지하철 스트레스 상황 1위 ‘밀치기’
서울--(뉴스와이어) 2012년 05월 04일 -- 출퇴근길 직장인들이 받는 스트레스가 상당한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가장 스트레스 받는 지하철역으로 ‘신도림’이 꼽혔다.

취업포털 잡코리아(www.jobkorea.co.kr)가 지하철을 이용해 출퇴근하는 전국의 직장인 967명을 대상으로 ‘출퇴근 지하철 스트레스’에 대해 설문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직장인들의 출퇴근 길 지하철 스트레스는 심각한 수준이었다. 스트레스 정도를 묻는 질문에 ‘심각하다(4점)’라고 답한 직장인이 전체 47.7% 비율로 가장 많았다. ‘매우 심각하다’라고 답한 응답자도 32.7%로 ‘심각’수준이상의 응답자가 전체 80.4%비율로 상당히 높았다. 이어 ‘보통이다(3점)’15.1%, ‘약하다(2점)’2.9%, ‘매우 약하다(1점)’1.3%, ‘전혀 없다(0점)’ 0.3% 순이었다.

특히 스트레스 지수는 출근시간이 늦을 수 록 낮게 나타났다.(*교차분석) ‘10시 출근’ 직장인의 경우 스트레스 지수가 평균 3.0점으로 가장 낮았다. 이어 ‘9시와 9시30분 출근’ 직장인이 평균 4.0점이었으며, ‘8시와 8시30분‘ 직장인이 평균 4.1점으로 집계됐다. ’8시 이전 출근‘직장인이 평균 4.2점으로 스트레스 지수가 가장 높았다.

한편 수도권 지하철을 이용하는 직장인 792명은 ‘2호선(48.0%)’을 가장 많이 이용했다. 이어 △1호선(31.1%) △4호선(17.4%) △7호선(14.1%) △5호선(11.9%) △3호선(11.4%) △9호선(5.3%) △6호선(5.1%) 등의 순이었다.

출퇴근길 가장 스트레스 받는 역은 2호선 ‘신도림역’이 차지했다.(*개방형 질문) 신도림역은 18.1%비율로 1위에 꼽혔다. 이어 △사당(9.6%) △부산지하철 서면역(7.7%) △잠실역(5.6%) △동대문역사문화공원역(5.3%) △강남역(4.9%) △교대역(3.9%) △시청역(3.4%) △구로역(2.9%) △건대입구역(2.8%) △서울역(2.4%) △종로3가역(2.1%)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또한 가장 스트레스 받는 상황은 ‘밀치기’가 응답률 70.0%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신체접촉(46.4%) △냄새(26.9%) △안 비켜 줄 때(19.8%) △지하철 연착(18.4%) △새치기(14.5%) △고성(9.0%) △음악,DMB소리(6.3%) 순이었다.
잡코리아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이 뉴스와이어를 통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