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대우조선해양 반잠수식 시추선 2기 수주

- 미국 휴스턴 OTC에서 시추선 2기 수주
- 성만호 위원장 해양 수주 계약식에도 참석…노사화합을 통한 성공적인 인도 다짐

2012-05-06 10:03 | 대우조선해양
  • 현지시간 3일 미국 휴스턴에서 대우조선해양 고재호 사장 (가장오른쪽), 성만호 노조위원장(오른쪽에서 두번째), 그리고 송가 오프쇼어社 아스비욘 바빅(Asbjørn Vavik, 오른쪽에서 세번째) 사장이 반잠식 시추선 건조 계약을 마친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서울--(뉴스와이어) 2012년 05월 06일 -- 대우조선해양(www.dsme.co.kr, 사장 고재호)이 미국 휴스턴에서 열린 세계해양박람회(OTC: Offshore Technology Conference)에서 대규모의 해양구조물 수주에 성공했다.

박람회에 참가 중인 대우조선해양은 현지시간으로 3일 노르웨이 시추선 전문 운용 회사인 송가 오프쇼어(Songa Offshore) 社로부터 반잠수식 시추선 2기를 수주했다고 밝혔다.

수주 금액은 약 11억 달러로, 앞으로 두 기 모두 옥포조선소에서 건조 후 2015년 중순까지 선주 측에 인도된다. 이후 해당 시추선들은 노르웨이 국영석유회사인 스탯오일(Statoil) 社에 8년 간 장기 용선되어 노르웨이 연안, 북해지역 및 극지방에서 운용될 예정이다.

현재 스탯오일 社는 ‘카테고리-D(Category-D)’라는 노르웨이 대륙붕의 중심해(mid-water) 유정 개발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다. 이번 시추선들은 이 프로젝트를 위한 것으로, 수심 100m ~ 500m의 해상에서 최대 8,500m 깊이까지 시추할 수 있다.

길이 116m, 폭 97m의 이 시추선은 심해용 다이내믹 포지셔닝 시스템(Dynamic Positioning System)과 천해에서도 작업이 가능한 위치유지계류(Positioning Mooring) 설비를 비롯해 극지 운영을 위한 방한(Winterization) 기술 등 첨단 기술들이 적용됐다.

한편 이번 계약식에는 성만호 대우조선해양 노조위원장도 참석해 납기 · 품질 · 안전 등 모든 면에서 최고 수준의 시추선을 건조하겠다는 의사를 선주 측에 전달했다. 위원장이 계약식에 참석한 것은 지난 4월 LNG선 수주 계약식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로, 일반상선에 이어 해양부문 선주들에게도 노사가 하나된 모습을 보임으로써 회사의 수주 경쟁력을 높였다는 평가다.

이와 관련해 고재호 사장은 “노조위원장이 함께 OTC 행사에 참석해 노사화합의 안정된 모습을 보여줌으로써 해양 부문 선주들에게 큰 신뢰를 얻을 수 있었다”고 평하며 “행사 기간 동안 미국 현지에서 밤낮을 가리지 않고 대형 해양 프로젝트 수주를 적극적으로 지원해 준 위원장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성 위원장 역시 “글로벌 경제위기가 장기화되는 현 시점에서, 영속적인 기업으로 살아남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며 “회사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노동조합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계약을 포함해 대우조선해양은 올해 총 15척/기, 약 50억 달러를 수주했으며, 이 중 약 66%에 달하는 33억 달러를 해양 부문에서 달성하고 있다.

대우조선해양 개요
1973년 10월 한반도 동남쪽 거제도 옥포만에서 기공하여 1981년에 준공한 대우조선해양은 각종 선박과 해양플랜트, 시추선, 부유식 원유생산설비, 잠수함, 구축함 등을 건조하는 세계 초일류 조선해양전문기업이다. 400만㎡의 넓은 부지 위에 세계 최대 1백만톤급 도크와 900톤 골리앗 크레인 등의 최적 설비로 기술개발을 거듭해, 고기술 선박 건조에 탁월한 능력을 보유하고 있다. IT기술을 기반으로 체계화 된 선박건조기술과 고난도 해양플랫폼 건조능력, 대형 플랜트 프로젝트 관리능력, 전투잠수함과 구축함을 건조하는 높은 기술력을 고루 갖춰, 모든 종류의 조선 해양 제품을 최상의 품질로 만들어 낸다.

보도자료 출처: 대우조선해양 (코스피: 042660)
웹사이트: http://www.dsme.co.kr

대우조선해양
홍보팀
김성미
02-2129-0261~2
Email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거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이전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