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진흥청 Logo
2012-05-06 16:09
‘어린 인삼’ 생산 시 경영비 절감하려면, 약토를 팽화왕겨퇴비로 50% 대체해야
수원--(뉴스와이어) 2012년 05월 06일 -- 농촌진흥청(청장 박현출)은 묘삼을 기르는 인삼밭에서 주원료로 사용되는 약토(부엽토와 쌀겨 등을 섞어 완전히 부숙시킨 퇴비)를 팽화왕겨퇴비로 50% 대체하면 농가 경영비 절감이 가능하다고 전했다.

그동안에는 양직모밭 인삼 생산을 위한 부엽토 구입이 어려워 외국에서 갈잎을 수입해 약토를 생산했는데 가격이 비싸다는 단점이 있다.

 * 양직모밭 : 우수한 인삼묘를 생산하기 위해 약토로 모판 흙을 만들어 묘를 기르는 밭

그리고 부엽토 대신 부산물비료(축분퇴비)를 사용하면 묘삼의 적변 등 생리장해가 발생돼 우량 묘삼생산에 문제가 발생된다. 또한 표준인삼경작법에는 약토 부족 시 볏짚퇴비를 50 % 대체 사용할 수 있도록 고시돼 있는데 현실적으로 볏짚은 축산사료 등으로 충당되고 있어 퇴비로 만들어 사용하기는 어렵다.

이에 농진청 인삼과에서는 약토를 대체할 새로운 퇴비 적용 연구를 수행했는데 왕겨에 열을 가해 부풀린 팽화왕겨퇴비를 50 % 대체하면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약토 대체용 팽화왕겨를 부숙시켜 시험한 결과, 팽화왕겨퇴비를 50 % 정도 대체 사용하면 관행(약토 100 % 시용)과 비교하면 수량성은 비슷하며 재료비는 8 % 정도 절감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팽화왕겨를 퇴비로 만들 때 사용되는 부숙촉진제로는 쌀겨, 깻묵, 유박 등 유기질비료가 있는데 유박을 사용할 경우에는 질소함량이 낮아 사용량을 2∼5 % 정도 높여 사용해야 한다.

앞으로 약토를 대체해 팽화왕겨퇴비를 사용하게 되면 기존 수입산 갈잎이 아닌 국내 농산부산물 이용이 가능하게 돼 수입대체 효과는 물론 경영비(2,715천 원/10a)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농촌진흥청 인삼과 강승원 연구관은 “우량 묘삼 생산에 꼭 필요한 약토를 팽화왕겨퇴비로 대체해 사용함으로써 어려운 부엽토 구입 문제를 어느 정도 해소할 수 있고, 축분퇴비 사용으로 인한 생리장해도 방지할 수 있어 우량 묘삼 안정생산과 농가소득 향상에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라고 전했다.
  • 언론 연락처
  • 농촌진흥청
    인삼과
    강승원 연구관
    043-871-5551
농촌진흥청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이 뉴스와이어를 통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농촌진흥청
인삼과
강승원 연구관
043-871-5551
http://www.rda.go.kr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농수산  농업  정책/정부  정부  조사연구  인천/경기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