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경기도, 지하철 우대용 교통카드 서비스 확대

2012-05-07 10:02 | 경기도청

수원--(뉴스와이어) 2012년 05월 07일 -- 경기도내 65세 이상 어르신과, 장애인들의 지하철 무료 이용과 환승할인 편의를 위해 제공되는 경기도 우대용 교통카드(G-PASS) 서비스가 확대된다.

경기도는 NH농협은행과 함께 오는 어버이날인 5월 8일부터 경기도 우대용 교통카드 발급자를 대상으로 ‘대중교통상해보험 무료 가입 지원’과 소득공제, 청소년 자동 등록 서비스 등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7일 밝혔다.

먼저 대중교통상해보험 무료 가입은 도내 가까운 NH농협은행 영업점을 방문하여 경기도 우대용 교통카드를 현금카드로 최초 발급받거나, 기존에 발급받은 단순선불카드를 현금카드로 변경하여 발급받으면 된다.

1년간 대중교통상해보험 가입을 무료로 지원해주며, 대중교통 이용 중에 발생한 상해에 대해 최고 3천만 원까지 보상받게 된다.

소득공제나 청소년 등록을 위해 홈페이지를 방문 개별 등록하는 번거로움도 사라진다. 경기도 우대용 교통카드 발급을 받으면 자동으로 소득공제 등록이 되는 것은 물론 청소년 등록 역시 교통카드 발급 신청 시 선택 신청하면 자동 등록이 되도록 시스템이 개선됐다.

교통카드를 현금처럼 사용할 수 있는 캐시비(이비카드) 기능이 추가돼 세븐일레븐, 바이더웨이, 롯데리아 등 전국 캐시비 유통점에서 소액결제도 가능하게 된다.

현재 경기도에 거주하는 노인·장애인은 전국에서 가장 많은 163만 명(노인 107, 장애인 56)으로 이중 지난 3년간 우대용 교통카드를 발급받아 사용 중인 사람은 99만 명(60%)이다. 경기도 우대용 교통카드는 신용카드, 체크카드, 현금카드, 단순선불카드로 4종이 발급되고 있다.

한편 도는 지난 2009년 5월부터 경기도 우대용 교통카드를 발급하면서 전국최초로 시각 장애인을 위한 ‘점자용 우대용 교통카드’ 발급, 자동충전 서비스 적용 등 이용 편의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 오고 있다.

경기도 대중교통과 강승호 과장은 “이번 대중교통상해보험 무료 가입지원은 1년 만기 소멸성 보험이지만 지속적으로 확대해 우대용 교통카드를 사용하는 어르신과 장애인이 많은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경기도청 개요
경기도청은 1200만 도민을 위해 봉사하는 기관으로, 2014년 당선된 남경필 도시자가 도정을 이끌고 있다. 남경필 도시자는 현잔 중심 생명안정망 구축, 일자리 70만개 생성, 녹슨 상수도 배과교체 및 재난 위험시설 철거 및 개축 등 지원, 신개념 슈퍼맨 펀드, 바로 타고 앉아가는 굿모닝버스, 따뜻하고 복된 마을공동체 설립, 경기은행 설립, 빅데이터 무료 제공, 공교육 강화, 경기북부 10개년 발전계획 등을 10대 핵심 공약으로 삼고 있다.

보도자료 출처: 경기도청
웹사이트: http://www.gg.go.kr

경기도청 대중교통과
실무자 김병록
031-850-3752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거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이전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