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경북도, 국내 최대 1조원 규모의 풍력발전단지 유치

2012-05-07 14:04
경상북도청 제공

대구--(뉴스와이어) 2012년 05월 07일 -- 경상북도는 5. 7.(월) 11시 도청 제1회의실(3층)에서 김관용 도지사, 임광원 울진군수, 송재원 울진군의회의장, 박주철 에스케이디앤디(주)(SK D&D) 대표이사부회장 등이 참석하여 2015년까지 울진지역에 1조원을 투자해 300MW(메가와트)의 대규모 풍력테마파크를 조성하는 투자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는 연간 약 79만 MWh(메가와트) 전력량으로 26만3천 가구가 매년 사용할 수 있는 전력량으로, 246백만 리터의 휘발유대체효과와 연간 50만 톤의 온실가스 저감효과가 있다.

에스케이디앤디주식회사(SK D&D)는 SK그룹의 계열사로 풍력단지, 태양광발전단지, 바이오가스 개발 등 신재생에너지 사업을 전방위적으로 수행하고 있는 신재생에너지 사업의 선도적 기업이다.

현재 울진군을 비롯하여 제주도 서귀포와 전남 영암군 주변에도 발전사업을 진행하고 있으나, 1조원의 대규모 투자는 처음이다.

에스케이디앤디주식회사의 이번 투자는 산불 화재지역을 중심으로 산림복구와 더불어 개발되는 친환경적 풍력단지 개발 사업으로 환경파괴를 최소화하고 풍력발전단지 테마파크 조성을 통해서 울진군의 랜드 마크(land mark)로 개발할 계획이다.

※랜드마크(land mark) - 어떤 지역을 식별하는 데 목표물로서 적당한 사물(事物)로, 주위의 경관 중에서 두드러지게 눈에 띄기 쉬운 것.

또한 풍력발전단지 테마파크는 풍력발전단지 주변지역과 연계한 개발이 가능할 수 있도록 추진하여 지역 환경 융합형 에너지 사업의 표준화 모델을 제시할 전망이다.

김관용 경상북도지사는 “우리 도는 저탄소 녹색성장의 중심지로, 이번 1조원 규모의 풍력발전단지 유치는 풍력발전을 위하여 불가피한 산림훼손을 최소화하고, 지역과 기업이 상생할 수 있는 개발 모델을 제시한 모범적인 사례가 될 것”이라며 “울진지역이 친환경 미래 에너지 생산의 중심지가 되고, 이를 활용해 기존의 울진이 가지고 있는 관광자원과 융합한 관광 상품의 개발을 통하여 지역경제 활성화는 물론 관련 산업의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경상북도청 개요
경상북도청은 272만 도민을 위해 봉사하는 기관으로, 2006년 7월부터 시민의 선거를 통해 당선된 김관용 도시자가 도정을 이끌고 있다. 도청이전 신도시 명품화 프로젝트, 한반도 역사·문화산업 네트워크 구축, 동해안 원자력 클러스터 조성, FTA대응 농어업 경쟁력 강화, 백두대간·낙동정맥 힐링벨트 조성, IT 융복합 신산업벨트 조성, 초광역 SOC 도로·철도망 구축, 동해안 첨단과학 그린에너지 거점 조성, UN과 함께하는 새마을운동 세계화, 민족의 섬 울릉도·독도를 2014년 10대 전략 프로젝트로 삼고 있다.

보도자료 출처: 경상북도청

경상북도청 투자유치본부 투자유치단
주무관 강은희
053-950-3533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거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이전화면

보도자료를 발표할 생각이세요?

뉴스와이어는 국내 최강의 보도자료
배포 플랫폼입니다.

무료 가입하기

서비스 개요

회원이세요?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