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휴대폰 가격표시제’ 이행실태 합동점검 추진
전주--(뉴스와이어) 2012년 05월 07일 -- 전북도는 소비자 권익보호 및 공정거래 질서 확립을 위해 휴대폰 가격표시제가 올해부터(‘12.1.1) 시행되고 있는데도 일부 휴대폰 판매장에서 제대로 지켜지지 않고 있다며 오늘부터(5월 7일) 5월 18일까지 2주간 이행실태 점검에 나섰다고 말했다.

휴대폰 가격표시제는 소비자에게 휴대폰을 판매하는 사업자가 정확한 휴대폰 판매가격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도록 하여 소비자 권익보호 및 공정한 거래를 도모하고자 지식경제부에서 올해부터 도입 시행하고 있다.

휴대폰 가격표시는 휴대폰 전 모델, 태블릿 PC 전체, 기타 관련 액세서리, 통신기기 등 매장에서 판매되는 모든 제품에 대하여 표시해야 하며, 매장크기에 상관없이 유통망 전제 점포가 대상이고, 판매업자가 단말기별로 요금제별 판매가격을 모두 표시해야 한다.

전북도는 그 동안에는 불투명한 가격정보로 동일모델이 매장별 또는 소비자별로 과도한 가격차이가 발생하거나 휴대폰 가격을 사실상 지불하고 있으나 마치 공짜인 것처럼 판매하는 등 소비자 피해 및 불공정사례가 관행화되어 나타났는데, 더 이상 이런 피해를 막고 소비자의 알권리 확보차원에서라도 이 제도가 조기 정착하도록 정기적으로 이행실태 점검 및 행정지도를 지속할 계획이라고 했다.

점검기간 중 5. 7~5. 11(5일간) 기간은 전북도와 지경부, 시군, 소비자단체가 합동으로 도내 대규모 점포 등 핵심 상권에 대하여 점검을 추진하고, 5. 14~5. 18 기간은 시군에서 자체점검을 실시하는데 표시방법 위반(단말기별 가격태그 미부착) 행위나 가격 미표시 행위, 통신요금 할인금액을 판매가격에 반영하여 표시행위, 출고가격 표시행위, 허위가격 판매행위에 대하여 중점 점검한다고 했다.

점검시 위반업체는 위반횟수 및 위반내용에 따라 시정권고 및 과태료 등 행정처분을 받게 된다.
  • 언론 연락처
  • 전라북도청 민생경제과
    소상공인담당자 이화정
    063-280-3783
전라북도청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이 뉴스와이어를 통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