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여대생들, ‘아버지’하면 떠오르는 말 1위 ‘안타까움’

- 여대생 56%, “아빠 닮은 남자랑은 결혼 안 해”
- 어버이날, 대학생이 하고 싶은 이벤트 1위 “부모님 용돈 드리기”

출처: 잡코리아
2012-05-08 08:30

서울--(뉴스와이어) 2012년 05월 08일 -- 아버지를 생각했을 때 남학생들은 ‘감사’를, 여학생들은 ‘안타까움’을 가장 먼저 떠올리는 것으로 조사됐다. 아르바이트 전문 구인구직 포탈 알바몬(www.albamon.com, 대표 김화수)이 어버이날을 앞두고 대학생 814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설문조사에서 알바몬이 ‘부모님을 생각했을 때 가장 먼저 떠오르는 단어’를 묻자 아버지는 ‘감사’가, 어머니는 ‘사랑’이 각각 1위로 뽑혔다.

먼저 ‘아버지를 생각했을 때 가장 먼저 떠오르는 단어’를 살펴보면 ‘감사’가 25.7%로 1위를 차지했으며, ‘안타까움’이 17.8%로 뒤를 이었다. 이어 ‘그리움(9.8%)’, ‘존경(7.2%)’, ‘희생(6.8%)’이 순서대로 5위 안에 들었다. ‘무서움, 권위(6.6%)’, ‘거리감(5.7%)’, ‘아쉬움(4.8%)’ 등의 상대적으로 부정적인 단어도 적지 않은 응답을 차지했다. 성별로는 남학생의 경우 ‘감사’가 34.4%로 압도적인 1위를 차지한 데 비해, 여학생들은 ‘감사(19.3%)’를 적은 표 차이로 누르고 ‘안타까움(22.1%)’을 더 많이 떠올린 것으로 조사됐다.

‘어머니를 생각했을 때 가장 먼저 떠오르는 단어’에서도 남학생은 ‘감사(29.4%)’를 1위에 꼽았다. 이에 반해 여학생들은 어머니에게서 ‘사랑(25.3%)’을 연상한다고 답해 차이를 보였다. 어머니를 통해 연상하는 단어를 살펴보면 ‘사랑(23.5%)’이 1위를 차지한 데 이어 ‘감사(19.0%)’, ‘희생(15.2%)’, ‘안타까움(12.0%)’, ‘그리움(6.3%)’이 순서대로 뒤를 이었다.

이처럼 대학생들이 부모님을 떠올렸을 때 ‘감사’, ‘사랑’ 등의 단어를 주로 연상한 가운데 부모님과 닮은 이성을 배우자로 맞이하는 데 대하여는 성별에 따라 다른 반응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즉 남학생의 경우 전체 응답자의 71.4%가 ‘어머니와 닮은 아내를 맞이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반면 여학생의 경우 절반을 조금 넘는 55.8%가 ‘아버지와 닮은 남편을 맞이하는 것이 싫다’고 응답했다. ‘부모님과 닮은 이성과의 결혼은 싫다’는 응답이 여학생에게서 남학생(28.6%)보다 약 2배 가량 높게 나타난 것이다.

한편 대학생들은 어버이날 부모님께 가장 해드리고 싶은 이벤트로 ‘내 힘으로 장만한 선물 또는 용돈 드리기(40.4%)’를 1위에 꼽았다. 2위는 ‘부모님과 함께 여행가기(35.3%)’가 차지했다.

잡코리아 개요
잡코리아는 세계 최대 온라인 리쿠리트 사이트인 몬스트닷컴과 함께 글로벌 네트워크를 통해서 기업에게는 글로벌 인재 확보의 기회를, 구직자들에게는 글로벌 기업으로의 취업과 세계 시장 진출의 기회를 제공할 것이다.

언론 연락처

(주)잡코리아
아르바이트사업본부 홍보팀
안수정 대리
02-3466-5615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뉴스 공유하기

언론 연락처

(주)잡코리아
아르바이트사업본부 홍보팀
안수정 대리
02-3466-5615
이메일 보내기

보도자료를 발표할 생각이세요?

뉴스와이어는 국내 최강의 보도자료
배포 플랫폼입니다.

무료 가입하기

서비스 개요

회원이세요?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