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제대군인 해외 진출 길 활짝 열린다

공단, 육군, 해외건설협회 간 제대군인 해외취업 지원 업무협약 체결
1만 여 제대군인 인력풀 대상 중동 및 아시아지역 기획취업 시범 추진

출처: 한국산업인력공단
2012-05-08 11:00

서울--(뉴스와이어) 2012년 05월 08일 -- 제대군인의 해외 취업에 파란불이 켜졌다.

한국산업인력공단(이사장 송영중)은 5월 8일 오전 11시 계룡대 육군본부에서 대한민국 육군(참모총장 김상기), 해외건설협회(회장 최재덕)와 ‘제대군인 해외취업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 체결에 따라, 지금까지 산발적으로 진행되어 오던 제대군인 해외취업이 세 기관의 유기적인 지원을 통해 체계적으로 수행될 전망이다.

먼저 공단은 해외취업정보망인 월드잡(www.worldjob.or.kr)에 제대군인 인력풀을 등록하고, 주특기 등 경력에 걸맞은 해외 구인처가 매칭되도록 시스템을 정비한다. 또한, 세 기관은 중동과 아시아 지역에 우리 군 인력을 필요로 하는 특수분야에 대한 기획취업을 공동으로 추진하게 된다. 제대군인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서는 영어와 아랍어 전문과정 등 맞춤형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하기로 했다.

공단은 오는 5월 29일 코엑스에서 개최하는 ‘2012년 중동지역 전문인력 취업박람회’에서도 경력채용관과 중동취업관, 화상면접관을 운영해 제대군인의 실질적인 중동 진출을 돕는다. 중동지역의 경우 고유가로 건설산업이 호황을 누리고 있어, 자이툰 부대 출신 등 중동 근무 경험이 있는 만 오천여 명의 인력이 현지에 진출하기가 훨씬 수월할 것으로 예상된다.

공단 송영중 이사장은 “우리 군이 보유한 우수한 인재풀과 해외건설분야에 대한 전문성, 공단의 해외고용시장 진출 노하우가 만나 큰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공단은 향후 군 인력의 특성과 해외구인수요에 맞춰 취업 국가와 직종을 점차 확대할 계획이다.

한국산업인력공단 개요
한국산업인력공단은 근로자 평생학습 지원과 직업능력개발훈련, 자격검정, 기능장려 사업 및 고용촉진 등에 관한 사업을 수행하기 위하여 설립된 고용노동부 산하 위탁집행형 준정부기관이다. 1982년 한국직업훈련관리공단이 설립되었고, 1987년 한국산업인력관리공단으로, 1998년 지금의 명칭으로 바뀌었다. 소속 기관은 6개 지역본부, 18개 지사가 있다. 현재 서울시 마포구 공덕동에 본부가 있고, 울산광역시 혁신도시로 이전할 예정이다. 노동부 고용정책실장을 역임한 송영중 이사장이 2011년부터 공단을 이끌고 있다.

언론 연락처

한국산업인력공단
취업기획팀
윤아선 차장
02-3271-9157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뉴스 공유하기

언론 연락처

한국산업인력공단
취업기획팀
윤아선 차장
02-3271-9157

보도자료를 발표할 생각이세요?

뉴스와이어는 국내 최강의 보도자료
배포 플랫폼입니다.

무료 가입하기

서비스 개요

회원이세요?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