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Logo
2012-05-09 09:41
SK텔레콤, 해외시장에서 ‘스마트러닝’ 첫 상용화
  • - 9일, 인도네시아 텔콤과 ‘잉글리시 빈’ 현지 시장 진출 기념행사
    - 17개월의 현지화 작업 거친 웹-모바일 연동 방식 영어 교육 플랫폼
    - 동남아시아, 중동 국가들과 스마트러닝 공동사업 논의하며 글로벌 공략 가속화
서울--(뉴스와이어) 2012년 05월 09일 --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하성민, www.sktelecom.com)은 9일 자카르타 플라자 인도네시아(Plaza Indonesia)에서 인도네시아 최대 통신사업자인 텔콤(Telkom)과 영어 교육용 스마트러닝 서비스인 ‘잉글리시 빈(English Bean)’을 런칭했다고 밝혔다.

SK텔레콤이 해외시장에 처음으로 소개하는 ‘잉글리시 빈’은 웹과 모바일은 물론 페이스북과 유선 전화 등의 다채로운 방식을 통해 언제, 어디서나 영어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하는 신개념의 영어 학습 프로그램이다.

특히 SK텔레콤은 인도네시아인들의 학습 효과 극대화를 위해 현지화 작업에 많은 노력을 기울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17개월간의 개발작업을 통해 페이스북 이용자가 세계 2위 (3500만 명)에 달하는 인도네시아 현지 상황에 맞게 영어 학습용 게임 등 페이스북 전용 콘텐츠가 다수 포함됐다.

이날 오전(현지시간)에 열린 런칭 기념식에는 SK텔레콤의 박철순 IPE사업본부장, 텔콤의 인드라 우토요(Indra Utoyo) IT솔루션부문 사장을 비롯한 양사의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한편 SK텔레콤은 인도네시아 외에도 대만 통신사업자와도 ‘잉글리시 빈’ 공동사업을 준비 중이며 빠르면 올해 하반기에 ‘잉글리시 빈’ 서비스를 대만에서 선보일 예정이다. 또한, 중동 및 동남아시아 2~3개 국가의 공교육 사업 진출을 논의하는 등 스마트러닝 분야의 글로벌 선도업체로서의 입지를 강화하고 있다.

SK텔레콤 박철순 IPE사업본부장는 “언제, 어디서나 영어교육이 가능한 새로운 개념의 영어학습 서비스인 ‘잉글리시 빈’을 비롯한 한국의 우수한 스마트러닝 서비스를 세계 시장에 꾸준히 소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밖에도 ‘잉글리시 빈’의 인도네시아 진출은 음악 서비스인 ‘멜론 인도네시아(Melon Indonesia)’가 지난 2010년 12월 소개된 데 이어 서비스 분야의 확대한다는 측면에서 큰 의미가 있는 것으로 평가 받고 있다.

SK텔레콤과 Telkom의 조인트벤처 ‘PT 멜론 인도네시아’를 통해 출시된 멜론 서비스는 현재까지 누적 다운로드 수가 200만 건, 일일 평균 방문객이 15만 명을 넘어서는 등 인도네시아의 대표적인 온라인 음악서비스로 자리를 잡아가고 있다.
  • 언론 연락처
  • SK텔레콤
    홍보실
    02-6100-3829
SK텔레콤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이 뉴스와이어를 통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SK텔레콤
홍보실
02-6100-3829
http://www.sktelecom.com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기술/IT  통신  교육  교육동향/정책  사업계획  서울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