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한신평, 엘에스엠트론 무보증회사채 신용등급 A+(안정적)으로 상향 평가

2012-05-09 13:11 | 한국신용평가

서울--(뉴스와이어) 2012년 05월 09일 -- 한국신용평가(www.kisrating.com)는 5월 8일 엘에스엠트론의 제4회, 제5회 무보증회사채 정기평가 신용등급을 기존 A(안정적)에서 A+(안정적)으로 상향 평가하였다. 신용등급 결정의 주요 평가요소 및 구체적 배경은 다음과 같다.

- 다양한 사업포트폴리오로 제고된 영업안정성
- 농기계 수출 확대와 사출기 전방산업 호조로 개선된 실적과 수익성
- 우수한 재무안정성
- 지주회사인 ㈜LS와 계열사의 높은 신인도

주요 사업영역의 상호 연관성이 낮아 특정 부문의 시장상황에 대한 전사 차원의 영향력이 낮고 대응력이 개선되는 등 전반적인 영업안정성이 유지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되어 현 시점에서 동사의 신용등급전망은 안정적(Stable)이다.

동사는 트랙터, 사출기, 전자부품(커넥터, 안테나 등), 동박(PCB용, 2차전지용 등), 자동차부품(브레이크호스), 방산(트랙슈) 등 개별 사업의 전방산업이 다양하게 분산되어 특정 부문의 시장상황에 따른 전사 차원의 실적 변화 가능성이 완화되고 개별 사업의 경쟁력 강화로 경기변화시 대응력도 개선되어 사업안정성이 제고되고 있다.

트랙터와 사출기 등 기계사업부문의 전방산업 업황 호조로 2011년 매출액(IFRS 기준, 매각사업(공조) 제외)이 전년대비 16% 증가한 8,887억원에 달하고 세계 상위권 농기계 업체 수준에 비근한 영업이익률을 시현하는 등 2008년 분할 이후 실적 개선세를 지속하고 있다. 또한 과거 지분법평가손실 등으로 동사의 수익성에 부담을 가져왔던 대성전기공업은 재무구조 및 생산성 개선, 시장지위와 수주잔고 등을 바탕으로 향후 외형 성장 및 수익성 개선이 기대된다.

브라질 생산법인 설립, 동박 시설투자, 트랙터 생산능력 개선 등을 위해 단기적으로 일정 규모의 투자가 불가피한 측면이 있으나, 트랙터 수출시장의 농가소득 증가, 전기차 2차전지 상용화 추세 등 전방시장의 업황 호조 또는 회복 가능성 등을 감안할 때 중기적으로 영업현금 창출 규모가 확대되고 재무적 안정성이 제고될 것으로 예상된다.

동사는 구 LS전선의 기계 및 부품사업부문을 물적분할 방식으로 승계하여 2008년 7월 1일자로 설립된 신설법인이다. 주요 영위사업은 트랙터, 사출기 등으로 구성된 기계사업부문과 전자부품, 회로소재, 자동차부품 등으로 구성된 부품사업부문으로 구성되어 있다. 2011년 5월 공조기 사업(관련 자회사 포함)을 LG전자에 영업양수도하였다

한국신용평가 개요
한국신용평가는 1985년 국내 최초의 신용평가전문기관으로 설립되었다. 2001년 12월 Moody’s 계열사로 편입된 이후 Moody’s의 선진평가시스템 도입은 물론 Moody’s Global Network를 토대로 다양한 공동연구사업 수행 및 교류를 활발하게 추진해 왔다. 또한 2005년 9월 국내 신용평가사 중 최초로 윤리강령(Code of Conduct)을 선포한 이후 2006년 7월 국제증권감독기구(IOSCO) Code를 전적으로 수용한 평가강령(Code of Professional Conduct)을 도입하고 신용평가사로서 갖추어야 할 독립성/객관성/투명성/신뢰성을 높이기 위한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 지난 2007년 7월에는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적격외부신용평가기관(ECAI)으로 지정되어 Global Standard를 충족하는 신용평가기관으로서 공식 인정받기도 하였다.

보도자료 출처: 한국신용평가

한국신용평가
IS실
김민정 주임
02-787-2365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거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이전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