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05-11 16:00
최태원 회장, 페루대통령과 자원 협력 논의
서울--(뉴스와이어) 2012년 05월 11일 --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우리나라를 국빈 방문 중인 페루 대통령을 만나 민간 외교 활동을 펼쳤다.

SK는 11일 최태원 회장이 SK에너지 울산콤플렉스를 방문한 오얀따 우말라 따소 페루 대통령을 접견하고, 자원개발 협력 등 상호 관심사에 대해 환담했다고 밝혔다.

최태원 회장은 이날 울산콤플렉스에서 구자영 SK이노베이션 사장, SK에너지 박봉균 사장 등 SK 경영진과 함께 우말라 대통령을 영접한 뒤 SK와 페루, 한국과 페루 간의 자원개발 및 에너지 사업 협력방안 등을 심도 있게 논의했다.

최 회장은 접견 자리에서 “SK는 1996년 페루 8광구 개발사업에 처음 참여한 이후 17년 간 페루와 동반자적 협력관계를 맺어왔다”며 “앞으로 기존 자원개발 사업 외에 SK그룹의 역량을 접목할 수 있는 신규 유망사업 분야에서도 상호 협력해 윈-윈(Win-Win) 모델을 만들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최 회장은 또 SK가 한국에서 다수의 사회적 기업을 성공적으로 운영하고 있음을 설명하고, 페루가 사회적 기업 모델을 도입할 경우 관련 경험과 노하우를 공유하는 등 적극 지원할 것임을 밝혔다.

이에 우말라 대통령은 SK가 자원협력 등을 통해 페루 경제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치하하고, 앞으로도 파트너십 관계를 지속적으로 발전시켜 나가자는 뜻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 회장은 접견 뒤 우말라 대통령 일행을 전시부스로 안내해 2차전지의 핵심소재인 LiBS(리튬 이온전지 분리막), 친환경 플라스틱 그린폴(Green Pol,) 전기차 배터리 등 SK의 친환경 신기술을 소개했으며, 우말라 대통령은 이들 기술의 우수성을 높이 평가했다고 SK 측은 전했다.

SK는 1996년 페루 8광구 생산광구의 지분 8.33%를 매입한 것을 시작으로,현재까지 카미시아 88광구와 56광구 등 4개 생산 및 탐사광구 개발과 가스 송유관 사업 등에 참여하고 있다.

지난 2010년에는 미국 헌트오일, 스페인 렙솔 등과 함께 페루의 수도 리마 남쪽 팜파 멜초리타에 카미시아 광구에서 나오는 천연가스를 액화해 연간 440만톤의 액화천연가스(LNG)를 생산할 수 있는 공장을 완공해 가동 중이다.

최 회장은 이들 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2007년과 2010년 두 차례 페루를 방문하고, 이번까지 국내외에서 3명의 페루 대통령과 6차례 만나는 등 발로 뛰는 자원확보 경영에 앞장서왔다.

특히, 2007년 10월에는 기상상황 등이 열악한 밀림지대 속 카미시아 유전을 직접 찾아 시추 현장을 둘러보고 현장 관계자들을 격려하기도 했다.

최 회장은 페루 외에도 그동안 3차례나 콜롬비아를 방문하고, 콜롬비아 대통령 및 에콰도르 대통령 등을 수차례 만나는 등 ‘자원 보고’인 남미 지역에서 자원영토를 넓히기 위해 힘써왔다.

SK㈜ 홍보담당 이만우 전무는 “SK는 앞으로도 페루를 주요 거점으로 한 남미 자원개발 사업에 박차를 가하는 한편, 인프라 조성 및 친환경 기술사업 등 현지 국가와 윈-윈할 수 있는 협력사업 모델을 발굴 및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 언론 연락처
  • SK그룹
    커뮤니케이션팀
    나윤아
    02-2121-0087
    Email 보내기
SK그룹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이 뉴스와이어를 통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SK그룹
커뮤니케이션팀
나윤아
02-2121-0087
Email 보내기
http://www.sk.co.kr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오얀따 우말라 따소 페루 대통령이 11일 오후 SK에너지 울산콤플렉스에서 만남을 가진 후 악수를 나누고 있다. (사진제공: SK그룹)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오얀따 우말라 따소 페루 대통령이 11일 오후 SK에너지 울산콤플렉스에서 만남을 가진 후 악수를 나누고 있다.
(사진제공: SK그룹)
0x0
0x0
915x833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경제  경제동향/정책  인물동정  서울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
국내 언론과 포털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드립니다.
보도자료 통신사 뉴스와이어는 기업의 보도자료를 1백여 개 언론과 포털, 증권사 그리고 2만 명이 넘는 언론인, 전문가, 기업 회원에게 광범위하게 배포해 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