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원로 사진작가, 평생 찍은 자생생물 사진 8만여장 국가 기증

2012-05-13 13:07
환경부 제공
  • 환경부 국립생물자원관에 기증하는 문순화 작가 자생식물 사진. 털복주머니란 (난초科)

서울--(뉴스와이어) 2012년 05월 13일 -- 환경부 국립생물자원관(관장 안연순)은 원로 자생식물 전문 사진작가인 문순화 한국식물사진가회 명예회장으로부터 평생 찍은 자생생물 사진 8만여 장을 기증받는다고 13일 밝혔다.

문순화 작가는 평생을 산악과 자연생태 사진을 촬영한 원로 사진작가로서 국내 최고의 식물 사진작가로 평가되고 있으며, 다수의 식물도감을 출간하기도 했다.

이번에 기증받는 사진은 문순화 작가가 50여 년간 백두산, 금강산, 한라산 등 전국에서 촬영한 2,800여종의 자생식물 사진으로 수량이 80,000여점에 달한다. 특히, 금강산에서 촬영한 금강인가목, 백두산에서 촬영한 산진달래, 고산봄맞이 등 희귀식물의 사진이 다수 포함돼 있다. 아울러, 촬영일시 및 장소가 정확히 기록돼 있고 개화·결실 과정을 단계별로 촬영해 식물표본에 버금가는 식물분류 및 생태학적 증거자료로서 가치가 매우 높다.

기증되는 80,000여점의 사진은 단순 이미지 사용료(50,000원/장)로 환산했을 경우 최소 40억 원 이상의 가치가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국내 최고 식물 사진작가가 촬영한 작품으로서의 가치를 고려하면 금액적 가치를 추정하기 어려울 만큼 귀중한 자료로 평가된다.

환경부는 14일 경기도 과천정부청사에서 사진기증에 대한 감사함을 표하기 위한 기증식을 개최하고 유영숙 환경부장관이 직접 감사패를 전달할 예정이다. 아울러, 문순화 작가를 국립생물자원관의 명예연구원으로 위촉하는 한편, 문순화 작가 야생화 특별전을 개최하는 등 생물표본 기증자로서 예우할 계획이다.

또한, 80,000여점의 슬라이드 사진을 모두 디지털 이미지화해 국립생물자원관의 한반도생물자원포털을 통해 대국민서비스하고 멸종위기 야생식물도감, 자생식물 관련 자료집 발간 등 공익적 목적으로 적극 활용할 예정이다.

환경부 개요
환경오염으로부터 국토를 보전하고 맑은 물과 깨끗한 공기를 유지, 국민들이 쾌적한 생활을 할 수 있도록 하는 한편 지구환경 보전에도 참여하는 것을 주요 업무로 하는 정부 부처이다. 세종시에 본부를 두고 있다. 조직은 기획조정실, 환경정책실, 물환경정책국, 자연보전국, 자원순환국 국립생태원건립추진기획단으로 구성돼 있다. 한강유역환경청 등 8개 지역 환경청 등을 두고 있다. 소속기관으로 중앙환경분쟁조정위원회, 국립공원관리공단, 국립환경과학원, 한국환경산업기술원, 국립환경인력개발원, 온실가스종합정보센터, 한국환경공단,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 등이 있다. 국립환경과학원 원장, 한양대 교수를 역임한 윤성규 장관이 2013년부터 환경부를 이끌고 있다.

보도자료 출처: 환경부
웹사이트: http://www.me.go.kr

환경부 국립생물자원관
식물자원과
김진석 연구사
 032-590-7181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거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이전화면

보도자료를 발표할 생각이세요?

뉴스와이어는 국내 최강의 보도자료
배포 플랫폼입니다.

무료 가입하기

서비스 개요

회원이세요?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