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기업 10곳 중 6곳, 핵심인재 유출 경험

경쟁사로 빼앗긴 기업 75%

2012-05-14 08:43 | 사람인HR

서울--(뉴스와이어) 2012년 05월 14일 -- 기업 10곳 중 6곳은 핵심인재 유출 경험이 있고, 이로 인해 손실을 입은 것으로 조사되었다.

온라인 취업포털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이정근)이 기업 인사담당자 155명을 대상으로 “귀사는 핵심인재가 유출된 경험이 있습니까?”라고 질문한 결과, 58.7%가 ‘있다’라고 답했다.

업종에 따라 살펴보면 ‘건설’이 80%로 인재 유출이 가장 많았고, ‘정보통신/IT’(73.1%)가 뒤를 이었다. 다음으로 ‘자동차/운수’(71.4%), ‘금융/보험’(57.1%), ‘제조’(56.8%), ‘유통/무역’(55.6%) 등이 있었다.

또한, 이들 기업의 74.7%는 빠져나간 핵심인재가 경쟁사로 자리를 옮겼다고 밝혔다.

핵심인재 유출은 주로 ‘대리급’(41.8%)에서 발생하고 있었다. 이어 ‘과장급’(36.3%), ‘평사원’(11%), ‘부장급’(9.9%), ‘임원진’(1.1%) 순이었다.

핵심인재가 유출된 이유로는 ‘연봉이 적은 편이어서’(52.7%,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계속해서 ‘기업의 비전이 없어 보여서’(22%), ‘승진 등 성과를 인정받지 못해서’(18.7%), ‘조직 문화와 맞지 않아서’(18.7%), ‘복리후생이 만족스럽지 않아서’(17.6%), ‘근무 환경이 좋지 않아서’(12.1%), ‘업무 내용이 만족스럽지 않아서’(12.1%)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그렇다면, 핵심인재 유출이 기업에 미친 영향은 무엇일까?

핵심인재 유출로 96.7%가 손실을 입었으며, 이로 인한 손실은 ‘업무 공백’이 69.3%(복수응답)로 가장 많았다. 이밖에 ‘인력충원 비용 발생’(45.5%), ‘직원들 사기저하 및 연쇄이탈 초래’(44.3%), ‘업무 노하우 유출’(37.5%), ‘업무 분위기 흐려짐’(36.4%), ‘기업의 핵심 정보 유출’(21.6%) 등의 손실을 봤다고 응답했다.

한편, 전체 기업 10곳 중 8곳(81.3%)이 핵심인재 유출을 막기 위해 노력하고 있었다. 그 노력으로는 ‘조직 내 유대관계 강화’(73%, 복수응답), ‘연봉 인상’(67.6%), ‘성과에 따른 인센티브제 실시’(63.5%), ‘복리후생 강화’(45.9%), ‘근무환경 개선’(44.6%), ‘업무 자율성 및 독립성 보장’(36.5%), ‘체계적이고 투명한 인사평가 실시’(32.4%) 등이 있었다.

사람인의 임민욱 팀장은 “핵심인재는 기업의 경쟁력으로 직결되는 만큼, 채용 뿐 아니라 장기근속을 위한 체계적인 관리가 중요하다.”라며 “적절한 보상과 교육은 물론 조직의 비전 공유와 직원간의 소통을 강화하는 등 다각도의 노력이 필요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사람인HR 개요
사람인HR은 '국민에게 사랑 받고, 신망 받는 착한 기업'이라는 비전 아래, 차별화된 다양한 취업 매칭 서비스를 제공하는 리크루팅 전문 기업이다. 주력사업인 온라인 취업포털 사람인은 한국의 가장 사랑받는 브랜드 대상 2년 연속 수상, 국가브랜드대상, 대한민국 퍼스트브랜드대상, 대한민국 윤리경영 대상, 일자리창출 대통령 표창 수상, 한국서비스품질지수(KS-SQI) 구인구직사이트분야 4년 연속 1위 등을 기록했다. 또한 헤드헌팅, 인재파견, 취업지원 사업 각 분야에서 두각을 드러내며 높은 브랜드 파워를 보이고 있다. 2012년 2월 업계 최초로 코스닥 시장에 상장하며, 대한민국 리크루팅 허브로서 그 성장성과 경쟁력을 인정받고 있다.

보도자료 출처: 사람인HR (코스피: 143240)

사람인
홍보팀
강향순
02-2025-4763
Email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거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이전화면

보도자료를 발표할 계획이세요?

뉴스와이어는 국내 최강의 보도자료
배포 플랫폼입니다.

무료 가입하기

서비스 개요

회원이세요?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