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인HR Logo
기업 10곳 중 6곳, 핵심인재 유출 경험
  • - 경쟁사로 빼앗긴 기업 75%
서울--(뉴스와이어) 2012년 05월 14일 -- 기업 10곳 중 6곳은 핵심인재 유출 경험이 있고, 이로 인해 손실을 입은 것으로 조사되었다.

온라인 취업포털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이정근)이 기업 인사담당자 155명을 대상으로 “귀사는 핵심인재가 유출된 경험이 있습니까?”라고 질문한 결과, 58.7%가 ‘있다’라고 답했다.

업종에 따라 살펴보면 ‘건설’이 80%로 인재 유출이 가장 많았고, ‘정보통신/IT’(73.1%)가 뒤를 이었다. 다음으로 ‘자동차/운수’(71.4%), ‘금융/보험’(57.1%), ‘제조’(56.8%), ‘유통/무역’(55.6%) 등이 있었다.

또한, 이들 기업의 74.7%는 빠져나간 핵심인재가 경쟁사로 자리를 옮겼다고 밝혔다.

핵심인재 유출은 주로 ‘대리급’(41.8%)에서 발생하고 있었다. 이어 ‘과장급’(36.3%), ‘평사원’(11%), ‘부장급’(9.9%), ‘임원진’(1.1%) 순이었다.

핵심인재가 유출된 이유로는 ‘연봉이 적은 편이어서’(52.7%,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계속해서 ‘기업의 비전이 없어 보여서’(22%), ‘승진 등 성과를 인정받지 못해서’(18.7%), ‘조직 문화와 맞지 않아서’(18.7%), ‘복리후생이 만족스럽지 않아서’(17.6%), ‘근무 환경이 좋지 않아서’(12.1%), ‘업무 내용이 만족스럽지 않아서’(12.1%)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그렇다면, 핵심인재 유출이 기업에 미친 영향은 무엇일까?

핵심인재 유출로 96.7%가 손실을 입었으며, 이로 인한 손실은 ‘업무 공백’이 69.3%(복수응답)로 가장 많았다. 이밖에 ‘인력충원 비용 발생’(45.5%), ‘직원들 사기저하 및 연쇄이탈 초래’(44.3%), ‘업무 노하우 유출’(37.5%), ‘업무 분위기 흐려짐’(36.4%), ‘기업의 핵심 정보 유출’(21.6%) 등의 손실을 봤다고 응답했다.

한편, 전체 기업 10곳 중 8곳(81.3%)이 핵심인재 유출을 막기 위해 노력하고 있었다. 그 노력으로는 ‘조직 내 유대관계 강화’(73%, 복수응답), ‘연봉 인상’(67.6%), ‘성과에 따른 인센티브제 실시’(63.5%), ‘복리후생 강화’(45.9%), ‘근무환경 개선’(44.6%), ‘업무 자율성 및 독립성 보장’(36.5%), ‘체계적이고 투명한 인사평가 실시’(32.4%) 등이 있었다.

사람인의 임민욱 팀장은 “핵심인재는 기업의 경쟁력으로 직결되는 만큼, 채용 뿐 아니라 장기근속을 위한 체계적인 관리가 중요하다.”라며 “적절한 보상과 교육은 물론 조직의 비전 공유와 직원간의 소통을 강화하는 등 다각도의 노력이 필요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사람인HR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이 뉴스와이어를 통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