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29일부터 주 2회(화·토) 인천~우루무치 정기편 운항 시작
서울--(뉴스와이어) 2012년 05월 15일 -- “사막과 만년설, 이야기와 역사가 공존하는 실크로드의 보석 우루무치를 간다”

대한항공이 중국 서부 최대 도시인 신장웨이우얼 자치구 주도이자 실크로드의 관문인 우루무치를 5월 29일부터 정기편 운항을 재개한다.

대한항공은 인천~우루무치 노선을 지난 2004년부터 2009년까지 정기편으로, 2010년~2011년에는 전세기 형태로 운항해왔다.

몽골어로 ‘아름다운 목장’이라는 의미를 지닌 우루무치는 실크로드의 서쪽 관문 도시로 중국 및 중앙아시아 지역 실크로드 문화를 체험할 수 있다.

우루무치 주변에는 실크로드 중간 사막을 가로 지르는 길이 2,555㎞의 산맥인 천산산맥, 해발 1950m, 폭 1㎞, 면적 5㎢ 호수인 ‘천지’와 만년설, 서유기의 배경인 화염산의 이야기, 중국 8대 사막인 쿠마타크 사막 등 관광 명소가 자리잡고 있다.

이번 인천~우루무치 노선에는 138석 규모의 B737-800 ‘보잉 스카이 인테리어’ 항공기가 투입된다.

이 항공기는 전좌석 주문형 오디오 비디오 시스템 (AVOD) 을 장착되어 있으며, 기존 대비 좌석을 20석 가량 줄이고 기내 수하물 수납 공간을 확대하는 등 승객들에게 더욱 쾌적한 환경을 제공한다.

운항 기간은 쾌적한 중앙아시아의 날씨를 만끽할 수 있는 5월 29일부터 오는 10월 6일까지 주 2회(화, 토) 이며 5월 29일부터 7월 10일까지 출발편은 현지시간을 기준으로 오후 6시10분 인천공항을 10시40분 우루무치에 도착, 복편은 밤 11시50분 출발해 다음날 오전 5시30분 인천에 도착한다. 7월 11일부터 10월 6일까지는 오후 7시20분 인천공항을 출발해 밤 11시50분 우루무치에 도착, 복편은 새벽 1시 정각에 출발해 오전 6시40분 인천에 도착하는 스케줄로 운영된다.

대한항공 정기편 운항에 따라 중국 신장지구, 중앙 아시아 문화 및 실크로드를 체험하는 여행객, 불교 유적지 및 사막 관광객 및 중앙아시아 연계 무역 및 자원 개발 관련 비즈니스맨들에게 편의를 제공하게 될 전망이다.
대한항공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이 뉴스와이어를 통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