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시아-대양주 철새이동경로 파트너십 사무국장 부임
인천--(뉴스와이어) 2012년 05월 16일 -- 인천광역시 송도에 위치한 동아시아-대양주 철새이동경로 파트너십 사무국 (영문명은 East Asian - Australasian Flyways Partnership Secretariat, 약칭은 EAAF 파트너십 사무국)을 이끌 신임 사무국장 스파이크 밀링턴(Spike Millington)이 한국에 부임, 2012년 5월 18일부터 업무를 시작한다.

EAAF 파트너십 사무국은 북으로는 러시아와 미국 알래스카에서 한국 등 동아시아를 경유하여 남으로는 호주, 뉴질랜드에 이르는 국제적인 이동성 조류와 그 서식지를 보전하기 위하여 설립된 국제기구로 한국, 미국, 일본, 중국, 러시아 등의 14개 국가 정부파트너와 람사르협약사무국(Ramsar), 세계식량농업기구(FAO) 등의 3개 국제기구파트너, 세계야생생물기금(WWF) 등의 9개 국제민간단체파트너, 그리고 다국적기업 1개 등 27개 파트너들로 구성되어 있다.

설립초기 호주에 있던 사무국은 2009년 5월 8일 대한민국 환경부와 인천광역시가 공조하여 대한민국 인천광역시에 유치에 성공함에 따라 2009년 7월 1일 현재 위치에 개소하였으며 철새 및 서식지 보전을 위한 국제적인 활동을 활발히 하고 있다.

제1기 호주출신의 사무국장 로저 젠쉬(Roger Jaensch)에 이어 새로 사무국을 이끌 제2기 사무국장 스파이크 밀링턴(1953년생)은 영국출신으로 영국 University of Leeds 에서 생물학 학사와 미국 University of Michigan에서 생물학 석사를 취득하였으며 1978년부터 현재까지 나이지리아 세계야생생물기금(WWF) 전문가, 에티오피아 기획경제개발부 자문, 유엔개발계획(UNDP) EU-China 생물다양성 프로그램 자문 등 자연환경 분야의 여러 국제기구 및 기업 등에서 근무한 다양한 경력의 소유자로 긍정적인 성격과 국제적인 인맥, 폭넓은 경험, 열정으로 현재 한국에 정착하여 있는 사무국을 한 단계 발전시킬 적임자라는 관련 국내외 전문가들의 평가를 듣고 있다고 사무국 관계자는 말하고 있다.

신임 사무국장은 미국출신의 부인 캐리나 스토버(Carina Stover)와의 사이에 2명의 자녀가 있으며 가족과 인천 송도에 거주할 예정이다.
  • 언론 연락처
  • 동아시아-대양주 철새이동경로 파트너십 사무국
    현승주
    032-260-3001
인천광역시청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이 뉴스와이어를 통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