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통신위원회 Logo
방통위, ‘카카오톡’ 같은 글로벌 TV 앱 스타트업 키운다
  • - ‘TV 앱 이노베이션 센터’ 구축, TV 앱 개발자 양성 및 스타트업 창업 지원
서울--(뉴스와이어) 2012년 05월 17일 -- 방송통신위원회(위원장 이계철)는 5월 17일(목) 최근 스마트TV로의 패러다임 변화에 따라 국내 스마트TV 산업의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하고, ‘스마트TV 분야의 카카오톡’ 같은 글로벌 앱 기업을 육성하기 위해 스마트TV 관련 주요 사업자·협회 등 총 13개 기관이 한자리에 모여 민·관 공동으로 ‘TV 앱 이노베이션 센터’ 구축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 참여기관(13개) : 방통위, KCA, TV제조사(삼성전자, LG전자), 케이블TV MSO(티브로드, CJ헬로비전, C&M, CMB, HCN), IPTV(KT, SKB, LGU+), 스마트개발자협회

우리나라는 그동안 하드웨어 경쟁력을 통해 세계 TV시장을 석권하여 왔으나, 스마트TV 분야에서는 핵심 경쟁요소인 TV 앱이 아직까지 사업자별로 1천 개 내외 수준으로 경쟁력 확보 측면에서 미흡하고, 사업자 간의 협력부족 등이 지적됨에 따라 지난 5월 2일(화) 사업자 간 TV 앱 상호호환이 가능하도록 ‘HTML5 기반 개방형 TV 플랫폼 표준화 추진계획’을 발표한데 이어 이번에 민·관 합동으로 TV 앱 개발 활성화 지원계획을 마련하게 되었다.

‘TV 앱 이노베이션 센터’는 TV 앱 개발자의 혁신적인 앱 개발을 일괄(One-stop) 지원하기 위한 센터로 ① TV 앱 개발환경 지원, ② TV 앱 스타트업 육성, ③ TV 앱 개발자 양성, ④ TV 앱 이노베이션 포럼 운영 등을 종합적으로 지원함으로써 취약한 TV 앱 개발환경 개선, 부족한 TV 앱 개발 전문인력 양성 및 TV 앱 스타트업(Start-up) 창업등에 크게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구체적으로 방통위는 먼저, 오는 6월 내에 대학생, 중소벤처 등의 TV 앱 개발을 지원하기 위해 물리적인 앱 개발공간과 테스트단말, 앱 개발 기술지원 등 각종 인프라를 제공하는 지원센터를 수도권 내에 설치할 예정이며, 내년부터는 이미 5대 광역경제권에 설치된 ‘스마트 모바일 앱 개발지원센터(SMAC)‘와 연계하여 전국 주요거점으로 확대 설치할 계획이다. 지원센터에서는 또한 TV 앱 개발자들이 앱 개발에 필요한 정보를 쉽게 얻을 수 있도록 앱 기획·개발·디자인·창업 등 맞춤형 정보를 제공하는 온라인 포털을 운영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각 사업자는 지원센터 내에 최신 스마트TV, 스마트셋톱박스 등 테스트단말을 무료로 제공하고, 개발된 앱의 검증 및 앱스토어 등록 등 기술지원을 협력한다.

다음으로 방통위는 혁신적인 TV 앱 아이디어를 발굴하고 창업을 지원하기 위해 ‘TV 앱 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을 추진한다. 학생, 일반인, 예비창업자 등을 대상으로 우수 TV 앱 아이디어를 공모·선정하여 지원센터 내의 입주공간, 창업자금(최대 1억 원~2천만 원), 전문가 멘토링 지원 등을 통해 국내외 투자유치, 해외진출 등으로 연계되도록 하여 글로벌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또한, 이와는 별개로 TV 앱 개발 공모전을 개최하여 공공·게임·교육·커머스 등 다양한 분야의 창의적인 앱 아이디어가 상용화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또한, 방통위는 지원센터를 통해서 TV 앱 개발사의 부족한 신규인력 확보를 지원하고, 기존 개발인력의 전문성을 제고하기 위하여 TV 앱 개발자 전문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교육과정은 스마트폰과는 다른 대(大)화면, 리모컨 등 TV의 특성을 반영하여 TV 앱 기획·프로그래밍·디자인·마케팅 등 공통 교육과 플랫폼별 맞춤교육 등의 내용으로 구성되며 올해 총 3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할 계획이다. 또한, 우수 교육 수료생에게는 앱 개발회사와의 공동 앱 개발 프로젝트 수행을 지원하여 프로젝트 수행 이후 취업으로 연계될 수 있도록 추진할 계획이다.

마지막으로 TV 앱 개발을 촉진하기 위하여 주요 사업자, 앱 개발회사, 학계 및 투자회사 등 전문가로 구성된 상생협력 협의체인 ‘TV 앱 이노베이션 포럼’을 운영하여 사업자 간의 상호 협력방안, 기술적·정책적 이슈 등 TV 앱 분야의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방안을 지속적으로 논의할 예정이다.

방통위 라봉하 국장은 “최근 구글이 스마트TV 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출하고, 애플의 iTV 출시가 가시화되는 등 스마트TV를 둘러싼 글로벌 경쟁이 치열하게 전개되고 있는 상황에서 국내 주요 사업자, 협회 등이 상생협력하여 TV 앱 개발 활성화를 위한 선제적인 대응방안을 마련하였다는데 큰 의미가 있다”며 “이번 ‘TV 앱 이노베이션 센터’ 구축 추진을 통해 취약했던 TV 앱 개발환경이 개선되어 창조적인 아이디어를 가진 TV 앱 스타트업이 활성화되고, 나아가 국내 스마트TV 산업의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하는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밝혔다.
  • 언론 연락처
  • 방송통신위원회
    융합정책과
    송규철 사무관
    02-750-2131
    Email 보내기
방송통신위원회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이 뉴스와이어를 통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방통위,  ‘TV 앱 이노베이션 센터’ 구축…TV 앱 개발자 양성 및 스타트업 창업 지원 (사진제공: 방송통신위원회)
방통위, ‘TV 앱 이노베이션 센터’ 구축…TV 앱 개발자 양성 및 스타트업 창업 지원
(사진제공: 방송통신위원회)
0x0
0x0
1049x468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기술/IT  소프트웨어  통신  정책  서울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