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전북도, ‘가축분뇨 무단배출 농가’ 적발

출처: 전라북도청
2012-05-17 15:58

전주--(뉴스와이어) 2012년 05월 17일 -- 하천 갈수기 및 액비살포 비수기시 저장용량 부족 등으로 가축분뇨 부적정 처리 등이 우려됨에 따라 합동단속반을 동원하여 가축분뇨 무단배출 농가들을 적발했다.

이번 점검은 2012. 5.8 ~ 5.15일 까지 6일간에 걸쳐 전주지방환경청 및 14개 시·군 등 총 30개조 76명을 투입하여 지역별 교차 및 합동점검을 실시하였다.

이번 합동점검은 하천 수질에 미치는 영향이 큰 대형 가축분뇨 배출시설, 민원발생 및 2011년 까지 해양투기 했던 축산농가를 대상으로 하였다.

특히, 수질오염총량제 초과지역인 정읍 및 김제지역은 점검대상농가를 다른 지역보다 2배 이상 선정하여 집중점검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번 점검결과 88개소 중 18.2%인 16개소가 적발되어 형사처벌, 행정처분 및 과태료 부과처분을 받게 되었다.

세부적으로는 미신고 배출시설을 운영한 2개소(익산시, 정읍시), 가축분뇨를 공공수역 등에 유입한 2개소(정읍시), 가축분뇨를 처리시설에 유입하지 않고 무단배출 한 3개소(남원시, 순창군, 고창군) 및 가축분뇨를 발효되지 아니한 상태로 사용한 1개소(군산시)총 8개소에 대해서는 고발 조치했다.

변경신고 미이행 및 처리시설 관리기준 등을 위반한 7개소는 과태료 처분하고, 퇴비를 방치하여 공공수역 오염이 우려되는 1개소는 조치명령을 하였다.

이번 합동점검은 올해 2월(위반율 12.8%)에 이어 두 번째 실시 하였으나 가축분뇨 무단배출 등 위반행위가 여전히 감소하지 않고 있어, 축산농가들의 환경보전에 대한 인식 전환이 절대적으로 필요한 것으로 드러났다.

축산업을 지속하기 위해서는 가축분뇨의 적정처리가 반드시 선행되어야 한다는 점을 각인시켜 주었다.

전북도에서는 앞으로도 오염우려 지역 및 축산농가 등에 대해 지속적이고 주기적인 점검을 실시하여 새만금 유역 및 상수원 상류지역 등의 수질오염행위를 원천적으로 차단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상시점검 외에도 장마철 등 취약시기 합동점검을 정례화하여 가축분뇨로 인한 수질오염이 야기되는 사례가 없도록 강력히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전라북도청 개요
전라북도청은 186만 도민을 위해 봉사하는 기관으로, 2014년 당선된 송하진 도시자가 도정을 이끌고 있다. 송하진 도지사는 한국 속의 한국, 생동하는 전라북도를 토대로 안전하고 건강한 사회, 창의롭고 멋스런 문화, 알뜰하게 커가는 경제, 따뜻하고 정다운 복지, 아름답고 청정한 환경을 도정방침으로 정했다.

언론 연락처

전라북도청
물환경관리과
새만금수질담당
063-280-3566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뉴스 공유하기

언론 연락처

전라북도청
물환경관리과
새만금수질담당
063-280-3566

보도자료를 발표할 생각이세요?

뉴스와이어는 국내 최강의 보도자료
배포 플랫폼입니다.

무료 가입하기

서비스 개요

회원이세요?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