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05-17 15:51
영화감독 전규환과 영화배우 조재현의 의기투합 ‘아리랑’으로 뭉치다
수원--(뉴스와이어) 2012년 05월 17일 -- 기꺼이 아리랑 지킴이가 되어준 영화감독 전규환은 그동안 예술영화만을 고집하던 사람이다. 그러한 그가 영화배우 조재현과 의기투합! 아리랑으로 뭉쳤다.

전규환 감독은 오는 6월 2일 오후7시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진행하는 ‘아리랑 아라리요 페스티벌’의 홍보 트레일러 영상 감독으로 참여, 조재현(경기도문화의전당 이사장)은 트레일러 영상 프로듀서로 참여했다.

‘아리랑 아라리요 페스티벌’의 총예술감독은 김덕수씨가 맡아 1,200명의 전문 사물연주단과와 200명의 군악대, 1,000여명의 합창단 등 4,000여명이 엮어내는 다양한 아리랑을 喜.怒.愛.樂이라는 주제로 선보이며, 4만5천명의 관람객이 모두 참여하는 대규모 퍼포먼스를 통해 한민족의 화합과 소통, 나눔과 미래를 생각하는 뜻 깊은 시간이 될 것이다.

전규환 감독과 조재현이 뭉쳐서 만든 아리랑 홍보 트레일러 영상 <당신의 아리랑을 찾습니다>는 한국인의 가장 아름답고도 소박한 소리를 담는 작업인 동시에 우리가 하나임을 보여주는 작업이다.

더불어 그는 이 작업을 통해 본인이 가지고 있는 재능을 사회에 기꺼이 기부함으로써 ‘아리랑 아라리요 페스티벌’이 어느 한 지역, 특정 계층의 잔치가 아닌 우리 모두가 함께 해야 하는 자리임을 인식하게 해 주었다.

차인표, 박찬호, 안성기, 송승환, 임권택, 윤도현, 김동규, 김동호, 박정자, 손숙, 안숙선, 이병우, 황병기 등과 더불어 각계 각층의 인사들이 참여한 홍보 트레일러 영상은 아리랑코리아(www.arirangkorea.co.kr) 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전규환 감독은 “아리랑은 굳이 배우지 않아도 부를 수 있는 우리 민요이며 문화이고, 이 아리랑을 지켜내는 작업에 함께 하게 되어서 기쁘다”라고 말했다.
  • 언론 연락처
  • 경기도문화의전당
    언론홍보담당
    방희원
    031-230-3244
경기도문화의전당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이 뉴스와이어를 통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경기도문화의전당
언론홍보담당
방희원
031-230-3244
http://www.ggac.or.kr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문화/연예  공연  행사  인천/경기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