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시청 Logo
창원시, 제11회 ‘문신미술상’ 수상작 선정
창원--(뉴스와이어) 2012년 05월 17일 -- 창원시는 제11회 문신미술상 수상자로 본상에 서양화가 김재관(65세), 청년작가상에 조각가 천원식 씨(43세)로 확정 발표했다.

수상자들은 문신미술상운영위원회 주관으로 지난 15일 문신원형미술관에서 하종현 홍익대학교 명예교수를 위원장으로 한 심사위원 6명의 심사위원에 의해 선정되었다.

하종현 심사위원장은 추천 후보 면면들이 전년도에 비해 그 명성에서 질적으로나 양적으로 훌륭하여 심사에 있어 그 만큼 열띤 논의의 과정이 필요했으며, 청년작가 후보 중에서 1명만 선정할 수밖에 없음을 아쉬워하며 2차 투표에서 탈락한 이진준 작가의 장래성을 위원들 모두가 높이 평가한다는 격려와 함께 수상자들은 각 2차례의 무기명투표와 토론의 과정을 거친 공정한 심사의 결과라고 총평했다.

문신미술상 본상 후보자 14명, 청년작가상 후보자 10명으로 올해 문신미술상이 역대 최고 경쟁률이라고 확인해 준 창원시와 문신미술상운영위원회는 이 같은 경쟁률은 문신미술상이 추천 공모제를 채택하고 있는 만큼 공모기간 동안의 홍보효과와 청년작가상의 신설로 상에 대한 인지도가 확대되고 그 위상이 높아진 결과라고 평가하고 있다.

한국현대사에서 ‘탈근대’를 이끈 한국추상회화의 대표작가로 평가받고 있는 김재관 문신미술상 본상 수상자는 청주대학교 예술대학 학장을 역임하다 올해 2월에 ‘기하학적 추상회화 45년전’을 정년퇴임전으로 하여 전업작가가 되었으며, 수상결과도 일본 도쿄 Steps Gallery 개인전 중에 통보받았다.

문신 화백이 평생 추구했던 ‘시메트리’라는 대칭적 기하학의 세계를 공유하고 있다는 점에서 가장 적합한 문신미술상 수상자라는 심사평대로 김 교수는 초기 작업에서부터 현재에 이르기까지 ‘그리드(Grid)’라는 기하학적 형태의 조형화로 독창적인 작품세계를 구축하여왔다.

문신미술상 청년작가상의 두 번째 수상자로 선정된 천원식 작가는 경남 통영 출신으로 동아대학교 예술대학 미술학 박사 수료 후 동 대학에 출강 중이며, 심사위원들의 탄성을 자아내게 한 개인전 7회, 단체전 300여회라는 엄청난 작업력과 치열한 작가정신, 뛰어난 표현력과 조형성으로 선정 되었다.

시상식은 오는 25일 문신미술관에서 개최되며, 문신미술상(본상) 수상자에게는 창원시장 상패와 1000만원의 상금, 다음해 개인 초대전 개최와 작품 1점 구입의 특전이 주어지며, 청년작가상 수상자에게는 5백만원의 상금과 문신미술관 기획전에 참가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다.
  • 언론 연락처
  • 창원시 문화도서관사업소
    문화시설과
    문신미술관담당 황혜정
    055-225-7183
창원시청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이 뉴스와이어를 통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