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환경부 국립생태원, 랜드마크 상징조형물 제작 착수

출처: 환경부
2012-05-20 12:00

서울--(뉴스와이어) 2012년 05월 20일 -- 환경부 국립생태원건립추진기획단(단장 이창석)은 국립생태원의 비젼과 미션을 담고 2012년 말 완공 예정인 국립생태원의 랜드마크로 자리매김할 상징 조형물을 제작한다고 21일 밝혔다.

이번에 설치될 상징조형물은 4월 20일 제안서 평가 등을 거쳐 최종 선정된 작품(작품명 : 숨-생명의 본질)으로, 총사업비는 4억 원이며, 오는 10월 완공될 예정이다.

조형물의 외관은 높이 8m, 폭 6.7m 규모의 스테인리스 재질로 전면에 심장(생명·사랑)과 새싹(희망)을, 측면에 폐(호흡)와 나뭇가지를 각각 나타냈다.

이와 더불어, 조형물 표면에 일정 템포로 반짝이는 LED 조명을 설치함으로써 야간에는 마치 생명체가 호흡하는 듯한 느낌을 전달하게 했다.

또한, 작품 바닥부분인 화강석 판석에는 저어새, 수달 등 환경부 멸종위기 동물을 양각했다.

아울러, 작품 하부 및 주변에 화강석 2단 좌대 및 다듬돌을 마련해 국립생태원을 방문하는 관람객이 앉아서 쉴 수 있도록 했다.

특히, 이 상징조형물은 생명체의 근원이자 생명력의 핵심인 폐와 심장을 모티브로 삼아 생태계의 생산자인 식물(새싹, 나뭇가지) 모양을 중심인 중앙조형물에 담았다.

또한, 조형물 하부에 생태계의 소비자인 동물들을 구현해 생태계를 구성하는 생산자와 소비자간 상호 관계의 중요성과 생태계의 조화로움을 표현하고자 했다.

국립생태원 관계자는 “이번에 제작될 상징조형물은 국립생태원을 찾는 관람객들에게 국립생태원의 랜드마크로 기억되는 동시,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포토존 역할을 충분히 해낼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국립생태원은 환경변화에 따른 생태계 변화, 적응 및 복원 연구 등을 전담하게 되며 생태 연구 시설과 함께 생태체험관, 한반도 숲과 습지 체험시설 등 교육·전시 시설을 중심으로 충남 서천군에 건립 중이다.

환경부 개요
환경오염으로부터 국토를 보전하고 맑은 물과 깨끗한 공기를 유지, 국민들이 쾌적한 생활을 할 수 있도록 하는 한편 지구환경 보전에도 참여하는 것을 주요 업무로 하는 정부 부처이다. 세종시에 본부를 두고 있다. 조직은 기획조정실, 환경정책실, 물환경정책국, 자연보전국, 자원순환국 국립생태원건립추진기획단으로 구성돼 있다. 한강유역환경청 등 8개 지역 환경청 등을 두고 있다. 소속기관으로 중앙환경분쟁조정위원회, 국립공원관리공단, 국립환경과학원, 한국환경산업기술원, 국립환경인력개발원, 온실가스종합정보센터, 한국환경공단,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 등이 있다. 국립환경과학원 원장, 한양대 교수를 역임한 윤성규 장관이 2013년부터 환경부를 이끌고 있다.

웹사이트: http://www.me.go.kr
언론 연락처

환경부
국립생태원추진기획단 전시연구팀
이용훈 주무관
02-509-7930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뉴스 공유하기

언론 연락처

환경부
국립생태원추진기획단 전시연구팀
이용훈 주무관
02-509-7930

보도자료를 발표할 생각이세요?

뉴스와이어는 국내 최강의 보도자료
배포 플랫폼입니다.

무료 가입하기

서비스 개요

회원이세요?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