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아프리카 케냐 광고 선보여
서울--(뉴스와이어) 2012년 05월 21일 -- 야생의 아프리카 대자연이 대한항공 광고 타고 우리에게 다가온다!”

매번 독창적인 광고로 고객들로부터 선풍적인 인기를 끌어 온 대한항공이 이번에 아프리카 케냐 광고를 선보인다.

대한항공은 5월 21일부터 아프리카의 관문인 케냐의 진면목을 소개하는 광고 캠페인을 시작한다.

먼저 5월 21일부터 프리런칭편인 ▲ ‘동물의 왕국’, ▲ ‘아기표범’편을 잇따라 선보이며 직접 만나게 되는 진짜 아프리카에 대한 기대감을 고조시킬 예정이다.

이후 ▲태초의 신비를 간직한 동아프리카지구대 ▲동물의 왕국인 마사이마라-세렝게티 국립공원 ▲세계 최대의 홍학 서식지 나쿠루 호수 ▲아프리카의 용맹한 전사 마사이족 ▲아프리카 초원 한 가운데서 자연과 머무는 롯지 캠핑(Lodge Camping) ▲세계 3대 폭포 중 하나인 빅토리아 폭포 ▲남아프리카 최대 휴양지인 케이프 타운 ▲나이로비와 케냐인들의 평온한 삶 등 총 10여편의 광고 캠페인을 선보이게 된다.

특히 이번 광고 캠페인은 우리가 지금까지 TV로만 보아왔던 아프리카의 이미지들과 ‘진짜’ 아프리카의 모습의 대비를 통해, 아프리카가 우리 곁에 직접 찾아온다는 점을 강조하게 된다. 또한 웅장한 음악과 함께 눈 앞에 아프리카의 살아 숨쉬는 듯한 아름다운 경관을 펼치면서 마치 ‘지상 최대의 쇼’를 즐기는 것과 같은 느낌을 소개할 예정이다.

대한항공은 이번 케냐 광고 캠페인을 토대로 아직까지 국내에서는 익숙하지 않았던 아프리카 관광이 활성화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으며, 이에 따라 앞으로 아프리카를 목적지로 한 여행 수요 또한 대폭 늘어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대한항공은 오는 6월 21일(목)부터 아프리카의 동쪽 관문이자 아프리카 중남부 지역 관광의 중심지인 케냐 나이로비에 동북아시아 최초로 직항 항공편을 투입한다. 이에 따라 기존 최대 25시간이 소요됐던 비행시간이 13시간 정도로 대폭 단축되어 비즈니스 승객이나 관광객들의 편의성이 대폭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대한항공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이 뉴스와이어를 통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