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농진청, ‘우장춘 박사 추모식’과 ‘원예특작과학원 개원기념식’ 개최

2012-05-21 16:09
농촌진흥청 제공

수원--(뉴스와이어) 2012년 05월 21일 -- 우리나라 원예연구의 기틀을 마련한 세계적인 육종학자 우장춘 박사를 추모하는 뜻깊은 자리가 마련됐다.

농촌진흥청(청장 박현출) 국립원예특작과학원은 초대원장을 역임한 우장춘 박사 추모식과 개원기념식을 5월 21일 원예특작과학원에서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는 전 직원뿐만 아니라 원로선배들과 관련 학계 및 단체장 등 외빈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우장춘 박사는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초대원장으로 재직하면서 자본과 기술 부족으로 황폐화한 1950년대 한국농업의 부흥을 위해 일생을 바쳤다. 또한 자가불화합성과 웅성불임성을 이용해 배추, 양파 등의 일대잡종을 육성하는 등 우리나라 원예연구의 기틀을 마련했다.

더불어 이날 행사에서는 원예특작과학원의 지나온 역사와 앞으로 발전방향에 대해 공유하는 국립원예특작과학원 개원기념식도 같이 열렸다. 기념식에서는 30년 이상 장기근속자에 대한 공로패와 박사학위 취득자에 대한 기념패 증정과 ‘화훼의 역사와 세계동향’에 대한 초청특강이 있었다.

이번 행사는 그동안의 원예특작분야의 성과를 되짚어 보고 앞으로 새로운 50년을 준비하면서 원예특작분야의 비전과 중장기 계획을 공유하는 의미있는 자리가 됐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최동로 원장은 “이번 우장춘 박사 추모식과 개원기념식이 앞으로 원예특작 분야의 연구개발 방향과 목표를 다시 한번 되새기고 미래 한국농업의 발전을 위해 한 단계 더 도약하고 성장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농촌진흥청 개요
농촌 진흥에 관한 실험 연구, 계몽, 기술 보급 등의 업무를 담당하는 농림축산식품부 산하 기관이다. 1962년 농촌진흥법에 의거 설치 이후, 농업과학기술에 관한 연구 및 개발, 연구개발된 농업과학기술의 농가 보급, 비료·농약·농기계 등 농업자재의 품질관리, 전문농업인 육성과 농촌생활개선 지도 등에 관한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1970년대의 녹색혁명을 통한 식량자급, 1980년대는 백색혁명 등으로 국민의 먹거리 문제를 해결하였으며, 현재는 고부가가치 생명산업으로 농업을 발전시키기 위해 많은 성과를 거두고 있다.

보도자료 출처: 농촌진흥청
웹사이트: http://www.rda.go.kr

농촌진흥청
운영지원과
임동민 서기관
031-240-3522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거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이전화면

보도자료를 발표할 생각이세요?

뉴스와이어는 국내 최강의 보도자료
배포 플랫폼입니다.

무료 가입하기

서비스 개요

회원이세요?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