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청 Logo
기상청, 생활기상정보 SMS 서비스 대상자 확대
서울--(뉴스와이어) 2012년 05월 23일 -- 기상청(청장 조석준)은 정보 취약계층의 여름철 건강관리를 위해 ‘맞춤형 생활기상정보 SMS 서비스’를 받는 대상을 서울시 독거노인에서 영유아와 장애인으로까지 확대한다. 이번 서비스 확대는 기상청이 서울시(시장 박원순)와 서울시장애인복지시설협회(회장 정명규)와 협력한 결과다.

맞춤형 생활기상정보 SMS 서비스는 2011년에 서울시 독거노인을 대상으로 운영한 결과 유용성을 인정받아, 2012년에 영·유아와 장애인으로까지 확대한 것이다. 독거노인, 장애인, 영·유아는 시시각각 변하는 날씨 상황에 대처하기 쉽지 않아 여름철 폭염과 자외선, 식중독 등의 위험에 쉽게 노출되어 왔다.

서비스 확대에 따라 기상청은 6월부터 9월까지 서울시와 시내 25개 구청의 노인복지 담당공무원, 600여 명의 ‘노인돌봄이’, 장애인시설 관리자, 국공립어린이집* 원장 등에게 자외선지수·식중독지수·불쾌지수 ·폭염특보와 주의사항 등을 휴대폰 문자 메시지(SMS)로 발송할 예정이다. 이 정보는 서울지역 독거노인과 장애인, 영·유아들에게 전달된다.

(* 영·유아는 동작구만 시험 운영)

이 서비스를 통해, 서울시 독거노인 약 20만 명, 장애인 약 40만명, 영·유아 약 2만 명에게 간접적으로 정보가 전달됨으로써 여름철 건강관리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기상청은 9월까지의 서비스 결과를 바탕으로 향후 사회적 약자에 대한 기상정보 서비스를 점차 넓혀갈 예정이다.
  • 언론 연락처
  • 기상청
    기상산업정책과
    연구관 홍기만
    02-2181-0854
기상청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이 뉴스와이어를 통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