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강원도, ‘양양~중국 대련간 국제선 정기성 전세기 취항’ 확정

출처: 강원도청
2012-05-23 14:27

춘천--(뉴스와이어) 2012년 05월 23일 -- 강원도(환경관광문화국)는 오는 6. 22부터 ‘양양~중국 대련간 국제선 정기성 전세기’를 취항키로 하고, 전세기 항공사업자인 중국 요녕 해양국제여행사와 ‘양양~중국 대련간 국제선 정기성 전세기 운항 협약’을 5.23일 체결하였다.

운항기간은 2012. 6. 22부터 2013. 6. 21까지 1년간 양양국제공항에서 중국 대련을 운항하기로 하였으며, 운항항공기는 중국 국적의 ‘남방항공’으로, 운항횟수는 주 2회(4편)로 매주 화요일·금요일에 운항하고, 운항시간은 중국 대련공항에서 14:30분 출발해서 양양공항에 16:45분 도착, 17:45분 양양공항을 출발해서 중국 대련공항에 18:10분 도착한다.

양양~중국 대련간 국제선 전세기를 105회(210편) 운항하여 국내외 관광객 21천여명이 이용할 것으로 예상하고, 탑승률 제고를 위해 6월중에 중국 현지 여행사 및 언론사를 초청하여 전세기 여행상품 구성 및 도 홍보를 위한 팸투어를 실시하고, 중국현지와 도내 언론매체 대상으로 광고 등 홍보를 추진해 나가기로 하였다.

2002. 4. 3 양양공항 개항이후 처음으로 양양~하얼빈노선과 양양~대련노선 등 2개의 국제노선이 1년 동안 운항하는 등 정기노선 개설에 청신호가 열렸다.

올해 1.23일부터 운항중에 있는 양양~하얼빈노선은 총 18편에 2,446명이 이용하여 89.9%의 높은 탑승률을 나타내고 있다.

강원도는 양양~중국 대련노선 국제선 전세기 운항을 위해 지난해 11월부터 항공사업자와 협의를 시작, 7개월만에 국제노선을 추가 개설하는 성과를 거두었으며, 현재 국제노선 다변화를 위해 중국 북경·상해노선, 일본 오사카노선에 대하여 전세기 항공사업자와 운항협의를 추진중에 있다.

또한 강원도와 교류협력을 추진중에 있는 중국 지린성과 안후이성과도 국제항로 개설을 지속적으로 협의해 나가기로 하였다.

김남수 강원도 환경관광문화국장은 “양양~중국 대련간 국제선 정기성 전세기 취항으로 공항활성화의 기폭제가 될 것으로 전망하고, 양양공항 중심 동북아·동남아 국가를 연결하는 ‘+자형 국제항공교통망’ 구축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하였다.

강원도청 개요
강원도청은 154만 도민들을 위해 봉사하는 기관으로, 2011년4월부터 최문순 도지사가 도정을 이끌고 있다. 강원도의 비전은 소득2배, 행복2배 하나된 강원도이다. 발전전략은 동계올림픽 성공개최, 특성화된 균형발전, 튼튼한 강원경제, 따뜻한 교육과 복지, 세계속의 문화관광, 봉사하는 열린도정이다.

언론 연락처

강원도청
관광마케팅본부
공항지원담당 최준석
033-249-3391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뉴스 공유하기

언론 연락처

강원도청
관광마케팅본부
공항지원담당 최준석
033-249-3391

보도자료를 발표할 생각이세요?

뉴스와이어는 국내 최강의 보도자료
배포 플랫폼입니다.

무료 가입하기

서비스 개요

회원이세요?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