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2030 기혼직장인 절반 이상, 나는 허니문푸어다

출처: 사람인HR (코스피 143240)
2012-05-24 08:26

서울--(뉴스와이어) 2012년 05월 24일 -- 등록금 천만원 시대, 심각한 청년층 취업난, 88만원 세대 등을 겪으며 힘겹게 직장인이라는 타이틀을 얻었지만, 결혼이라는 또 한번의 난관 앞에서 ‘허니문푸어’(honeymoon poor)가 되는 직장인들이 늘고 있다. 실제로 20~30대 기혼 직장인 10명 중 6명은 허니문푸어에 속하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온라인 취업포털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이정근)이 20~30대 기혼 직장인 489명을 대상으로 “귀하는 허니문푸어에 해당합니까?”라고 질문한 결과, 절반 이상인 56.7%가 ‘그렇다’라고 답했다.

허니문푸어가 된 가장 큰 금전적 원인으로는 무려 76.5%(복수응답)가 ‘주거지 마련’을 꼽았다. 이밖에 ‘출산, 육아비’(6.9%), ‘식비 등 각종 생활비’(6.1%), ‘결혼 준비’(5.4%), ‘자녀 교육비’(3.6%) 등이 있었다.

이들의 주거 형태를 살펴보면, ‘전세’가 53.4%로 가장 많았다. 이어 ‘자가’(28.5%), ‘월세’(10.8%), ‘부모님 집 거주’(5.4%) 등의 순이었다.

주거 자금은 주로 ‘은행권 대출’(50.5%)을 통해 마련했지만, ‘부모님 도움’(25.3%)도 적지 않았다. ‘부부가 마련’했다는 비율은 18.1%였다.

허니문푸어에서 벗어나기 위한 노력으로는 54.5%(복수응답)가 ‘맞벌이를 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다음으로 ‘자녀 계획을 미뤘다’(39.7%), ‘외식 등을 줄여 생활비를 아꼈다’(34.7%), ‘차량 구입 등 품위 유지비를 줄였다’(31.8%), ‘재테크 비중을 늘렸다’(14.1%), ‘부모님 부양을 포기했다’(9.4%) 등의 응답이 이어졌다.

앞으로 자녀 계획을 묻는 질문에는 절반 이상인 59.9%가 ‘아이를 낳고 싶지만 여건상 어렵다’라고 답했다.

한편, 미혼 직장인(1,738명)에게 ‘결혼 후 허니문푸어가 될 가능성’에 대해서 물어본 결과, 절반 이상인 57.5%가 ‘허니문푸어가 될 확률이 높은 편’을 선택했으며, 이들 중 28.9%는 ‘매우 확실한 편’이라고 응답했다.

사람인HR 개요
사람인HR은 '국민에게 사랑 받고, 신망 받는 착한 기업'이라는 비전 아래, 차별화된 다양한 취업 매칭 서비스를 제공하는 리크루팅 전문 기업이다. 주력사업인 온라인 취업포털 사람인은 한국의 가장 사랑받는 브랜드 대상 2년 연속 수상, 국가브랜드대상, 대한민국 퍼스트브랜드대상, 대한민국 윤리경영 대상, 일자리창출 대통령 표창 수상, 한국서비스품질지수(KS-SQI) 구인구직사이트분야 4년 연속 1위 등을 기록했다. 또한 헤드헌팅, 인재파견, 취업지원 사업 각 분야에서 두각을 드러내며 높은 브랜드 파워를 보이고 있다. 2012년 2월 업계 최초로 코스닥 시장에 상장하며, 대한민국 리크루팅 허브로서 그 성장성과 경쟁력을 인정받고 있다.

언론 연락처

사람인
홍보팀
강향순
02-2025-4763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뉴스 공유하기

보도자료를 발표할 생각이세요?

뉴스와이어는 국내 최강의 보도자료
배포 플랫폼입니다.

무료 가입하기

서비스 개요

회원이세요?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