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부산시, 중국 의료관광 시장을 활짝 연다

2012-05-24 09:12
부산광역시청 제공

부산--(뉴스와이어) 2012년 05월 24일 -- 최근 의료관광 주요 고객으로 급성장하고 있는 중국시장을 개척하기 위해 대규모 의료관광 방문단이 직접 중국 현지에 들어가 관광객 유치에 나선다.

부산시는 부산의 수준 높은 의술과 의료진, 다양한 진료체계 등 풍부한 의료기술을 소개하고 실질적인 해외환자유치 홍보활동으로 부산의료관광 활성화를 도모하기 위해 5월 29일부터 31일까지 2박 3일 일정으로 중국 선양(瀋陽)에서 현지 의료관광 설명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중국을 방문하여 의료관광을 홍보하게 될 방문단은 부산시(단장 보건위생과장 김기천), 의료기관(대학병원, 일반병원, 성형외과, 피부과, 안과, 건강검진), 호텔, 에이전시 관계자 등 총 29명으로 구성되어 있다.

의료관광 방문단은 중국 현지에서 △국립병원 등 의료관광 관계자 200명을 초청하여 의료관광 설명회 2회 개최 △중국 주요기관과 비즈니스 상담과 의료관광 활성화 협약을 체결하는 비즈니스 교류전 △부산국제 의료관광 컨벤션(9.7~9.9, 벡스코) 홍보 △현지 언론사 인터뷰 등 다양한 활동을 통해 부산이 가지고 있는 의료관광 상품을 부각시켜 부산의 우수한 의료기술 등 의료 인프라를 현지에 널리 알릴 방침이다.

아울러, 과거 부산에서 진료(치료)한 경험이 있는 현지인에 대하여 사후관리차원의 무료진료 및 상담을 진행하는 Aftercare 홍보관도 운영하여 진료 후에도 안심할 수 있는 ‘의료관광 도시 부산’에 대한 대대적인 홍보 마케팅을 실시할 예정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이번 설명회는 의료 전문가와 의료관광을 총괄하는 관계기관이 함께 참여하여 부산시의 의료관광 정책과 의료기관별 맞춤형 상품을 함께 소개하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전하고, “앞으로도 의료 및 관광인프라에 대한 홍보마케팅, 코디네이트 양성, 의료관광 네트워크 등 ‘동북아시아 의료관광 허브도시 부산’을 구축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부산을 방문한 해외환자는 10,031명으로 러시아 환자가 2,409명(1위), 중국인 환자는 1,474명(14.7%)으로 2위를 차지하고 있으며 주요 진료 분야는 건강검진(25%), 한방(17.1%), 미용·성형(14.5%) 순이다. 중국은 공공 병원과 비교하여 가격 경쟁력이 떨어지나 고소득층이 주 고객층인 미용·성형 중심의 고급 의료분야를 선호하고 있다. 특히, 선양의 경우 부산과 소요시간 2시간의 직항로가 개설되어 있어 많은 환자들이 방문하고 있다.

부산광역시청 개요
부산광역시청은 360만 시민을 위해 봉사하는 기관으로, 2014년 당선된 서병수 시장이 시정을 이끌고 있다. 좋은 일자리 창출 · 좋은 기업유치, 가덕도 신공항 유치 · 서부산글로벌시티 조성, 시민이 안심할 수 있는 안전시스템, 모두가 더불어 잘사는 균형발전, 시민의 상상력으로 부산 재창조, 여성과 사회적 약자를 우선하는 복지도시, 일상에 편리함을 제공하는 생활도시, 자연과 어우러지는 건강도시, 시민의 삶속에 골고루 스며드는 문화도시를 9대 전략 프로그램으로 삼고 있다.

부산시
보건위생과
최해란
051-888-2494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거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를 발표할 생각이세요?

뉴스와이어는 국내 최강의 보도자료
배포 플랫폼입니다.

무료 가입하기

서비스 개요

회원이세요?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