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05-24 11:25
서울시, 한국인이 좋아하는 아파트 평면 집중 분석
서울--(뉴스와이어) 2012년 05월 24일 -- 서울시는 아파트 공간의 특징과 한국인이 좋아하는 공간을 조사하고 그 원인을 분석하기 위한 용역에 24일(목) 착수했다고 밝혔다.

이번 용역은 천편일률적인 공동주택 계획을 탈피, 주거 계획의 패러다임을 전환하는 다양한 정책을 위해서는 공공차원에서 아파트에 대한 정확한 진단이 필요하다는 인식이 반영된 것이다.

아파트는 1960년대 처음 공급된 이래 반세가 넘으면서 우리 주거양식 뿐만 아니라 도시경관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가장 큰 대표적인 건축물로 자리잡게 되었다.

1960년 이후 인구 증가와 주택공급정책으로 최근까지 아파트 용적률은 가파르게 상승해 1990년대 전국 평균이 이미 200%를 넘었고, 용적률 해결을 위해 유럽·일본 등 해외의 경우와는 다르게 우리는 시장 논리 등을 이유로 고층화를 거의 유일한 방법으로 사용해 왔다.

해외의 도시 주거들은 1970년 이후 커뮤니티 등을 강조하며 겹집 형태의 깊이가 깊은 주택이나 중복도 형식의 주거로 저층 고밀을 추구했으나 우리는 벽식구조 도입 등으로 층고를 낮추고 인동거리를 완화하는 등 고층화 정책을 여전히 고수하고 있는 실정이다.

그러나 특이한 점은 용적률 확보 측면에서는 극히 불리함에도 불구하고 남향위주의 전면폭 확장(베이확장)은 지속적으로 추구해 왔다는 것이다.

이는 개방적이고 밝은 공간을 우선시 하는 즉 모든 방은 창문을 가지고 외기에 접해야 한다는 한국인의 공간 선호 특성 때문이다.

시는 시민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설문조사도 시행하는 등 다양한 방향으로 용역을 시행할 예정이다.

① 유럽·일본 등 다양한 주거형태와 저층 고밀주택이 발달한 해외 사례 비교분석
② 국내 주택관련 제도의 변화 및 특징
③ 주택 건설 업체의 시대별 마케팅 전략
④ 해방이후 주택 계획 역사를 통한 주택의 변천사

서울시는 이번 조사결과를 통해 한국인이 좋아하는 공간을 바탕으로 성냥갑 아파트로 대표되는 주거동 형태 및 고층화 등의 원인을 밝혀 추후 공동주택 변화를 위한 다양한 시도의 밑거름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또한 중·저층 아파트와 고층 아파트의 에너지 사용량을 체계적으로 비교 제시함으로써 저에너지 아파트 정책의 기초 자료를 구축할 예정이다.

그간 아파트의 에너지 소비효율에 대한 의견이 분분하였던 바, 금번에 정확한 데이터를 조사하여 추후 공동주택 에너지 정책의 방향을 제시할 수 있을 것이다.

이번 조사는 SH도시연구소가 진행하며 8월에 완료되면 자료를 공개하여 누구나가 활용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류훈 서울시 주택공급정책관은 “금번 조사는 시민의 선호도를 반영하면서 주택 계획의 패러다임을 전환하기 하기 위한 노력에서 시작된 만큼 정확한 진단을 통해 에너지·거주성·용적률 및 층수 등을 고려한 쾌적하고 양질의 공동주택을 공급하기 위한 기초자료로 활용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 언론 연락처
  • 서울특별시
    주택정책실
    건축기획과
    정아선
    02-3707-8255
서울특별시청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이 뉴스와이어를 통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서울특별시
주택정책실
건축기획과
정아선
02-3707-8255
http://www.seoul.go.kr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