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셧다운제, 청소년 인터넷게임 중독 예방에 실효성 높은 것으로 나타나

셧다운제에 따른 직접적인 효과 17%
5월24일, 미래를 여는 청소년학회, 청소년 건전인터넷 문화조성 토론회 개최

출처: 한국청소년단체협의회
2012-05-25 08:37

서울--(뉴스와이어) 2012년 05월 25일 -- 미래를 여는 청소년학회(회장 조아미)와 청소년전문단체인 사단법인 청소년문화공동체십대지기(이사장 김성삼 목사)는 5월 청소년주간을 맞아 5월 24일 서울무역전시관(SETEC) 소통관에서 “청소년 건전 인터넷게임 문화조성을 위한 제도 발전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번 토론회는 한국체육대학교의 길은배 교수의 사회로 진행되었으며, 명지전문대학의 정순례 교수가 ‘청소년의 건전 인터넷게임 문화조성에 대한 인식조사“를 주제로 발표하고, 광운대학교의 조남억 교수가 ’청소년 건전 인터넷게임 문화조성을 위한 정책제언‘을 주제로 발표했다.

본 토론회를 위해 미래를 여는 청소년학회와 청소년문화공동체십대지기는 5월 2일~10일까지 여론조사전문업체인 (주)포커스컴퍼니에 의뢰하여 총 1,100명(청소년 600명, 학부모 300명, 교사 200명)을 대상으로 청소년 인터넷게임 건전이용실태조사를 실시하였다.

현재 심야시간(24:00~06:00)에 인터넷게임을 이용하지 않는 청소년 중 “셧다운제를 알고 난 후 스스로 인터넷게임을 중단(9.7%)”, “셧다운제로 인해 시스템 상으로 인터넷게임이 제공되지 않음(7.3%)” 등 셧다운제로 인한 청소년의 인터넷게임 중독 예방에 직접적인 효과(17%)가 서서히 나타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학부모의 76%는 셧다운제가 인터넷게임 중독예방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높은 기대를 보였으며, 교사의 67.5%, 청소년의 약 61.8%는 셧다운제의 인터넷게임 중독예방 효과가 높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청소년의 인터넷게임 과다이용과 상담/치료 여부에 대해 본인 주변에 47.7%가 인터넷게임 과다이용 중인 친구가 있으며, 5.5%가 상담이나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답변하였다.

그러나, 청소년이 교사나 학부모로부터 인터넷게임 이용에 대한 교육이나 지도를 받은 경험은 24%로 매우 낮게 나타났고, 청소년 인터넷게임 과다이용에 대한 심각성 평가에서도 학부모는 51%만이 심각성을 나타내는 등 청소년의 건전 게임이용을 위해 가정 내 학부모의 인식 및 지도가 보다 강화되어야 할 필요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셧다운제 효과를 높이기 위해서는 청소년과 학부모는 “본인인증제도의 강화”가 가장 필요하고, 교사는 “스마트폰, 태블릿 PC 등의 모바일게임에 대한 추가적 제한”이 필요하다는 응답이 높게 나타났으며, 현재의 제도가 부적절하다고 응답한 학부모와 교사는 게임제공 제한 대상 연령을 확대해야 한다고 인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가 시행 중인 청소년의 인터넷게임 중독예방을 위한 대응정책 중 “건전게임문화 조성을 위한 교육 및 홍보”에 대한 인지도가 가장 높게 나타났고, 실효성이 높을 것으로 판단되는 정책에 대해 학부모와 교사는 “인터넷중독에 대한 전문 상담실시”, 청소년은 “건전게임문화 조성을 위한 교육 및 홍보”로 응답하였다.

광운대학교 조남억 교수는 “셧다운제는 현재 우리 사회에서 필요한 제도로 인식되고 있다는 점에서는 긍정적으로 볼 수 있으며, 적용 연령과 시간, 방법 등에 대해서는 청소년과 학부모·교사들의 이견을 확인할 수 있었다” 하며, “우리 사회가 청소년의 게임중독을 극복하기 위해서 정부, 학부모, 학교, 청소년 관련 기관 및 단체, 시설 등 다양한 분야가 협력하여 공동의 대응이 필요하고, 이를 위한 적극적이고 효율적인 역할 분담과 실천을 위한 정책적인 논의와 연구가 이루어져야 할 것”이라 말하였다.

한국청소년단체협의회 개요
1965년 15개 민간 청소년단체들의 협의체로 창설되어 청소년문제에 대한 연구와 정보교환 및 상호협력을 도모하고, 청소년관련 행정부처와 유관사회단체, 각급학교, 세계의 청소년기구와 연계적인 협력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청소년 및 지도자들을 위한 연합활동을 전개해오고 있다. ‘청소년육성법’과 ‘청소년헌장’의 제정 등 청소년정책을 추진하는데 기여하였으며, ‘청소년육성법’에 따라 사단법인으로서의 조직과 기능을 새롭게 정립하였고 2004년 새로운 청소년기본법에 근거하여 특수법인 체제를 갖추고 우리나라 청소년단체들의 협의체 역할 및 기능 수행을 위한 활동을 추진하고 있다.

언론 연락처

미래를 여는 청소년학회
회장 조아미(명지대교수)
02-300-0623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뉴스 공유하기

언론 연락처

미래를 여는 청소년학회
회장 조아미(명지대교수)
02-300-0623

보도자료를 발표할 생각이세요?

뉴스와이어는 국내 최강의 보도자료
배포 플랫폼입니다.

무료 가입하기

서비스 개요

회원이세요?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