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울산시, 동남권 광역교통본부 개소식 개최

출처: 울산광역시청
2012-05-29 09:00

울산--(뉴스와이어) 2012년 05월 29일 -- 부산·울산·경남의 상생발전과 동남권 광역경제권의 경쟁력 강화를 위하여 설립되는 동남권 광역교통본부가 5월 29일 오전 11시 동남권 광역교통본부(양산 소재)에서 개소식을 갖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간다.

이번 개소식에는 박맹우 울산시장, 허남식 부산시장, 김두관 경남도지사, 홍철 지역발전위원장, 3개 시·도의회 의장 등 150명이 참석하여 기념식과 현판 제막식도 갖는다.

동남권 광역교통본부는 올해 초 KBS 신년특집 ‘3개 시·도지사에게 듣는다.’ 대담방송에서 3개 시·도지사가 광역교통망 구축과 현안문제 해결을 위해 교통본부 설립 필요성에 공감하면서 논의가 시작돼 이후 교통국장회의와 5차에 걸친 실무회의를 거쳐 출범하게 됐다.

광역교통본부는 신속한 설립과 운영의 용이성을 위해 동남권 광역경제발전위원회 산하에 설치된다. 조직은 본부장 아래 2개 팀, 광역교통정책팀, 광역교통개선팀으로 구성, 정원은 13명이다.

사무직원은 3개 시·도에서 파견된 공무원과 전문 계약직으로 초대 본부부장은 부산시가 하고 울산, 경남 순으로 맡게 된다.

사무직원 중 파견 공무원은 우리시가 사무관 1명, 부산이 서기관 포함 3명, 경남이 사무관 포함 3명 등 총 7명(본부장 포함)으로 충분한 사업수요가 발생할 때까지 파견 공무원만으로 현원을 유지해 나가고 현안업무가 과중된다고 판단될 경우 3개 시도 협의 후 교통전문 계약직을 충원할 예정이다.

광역교통본부 출범 첫 해인 올해는 주로 광역버스 환승할인과 같은 현안 문제를 중심으로 하여 동남권 광역교통망 구축을 위한 기초자료 조사 등에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

울산시 관계자는 “광역교통본부의 설립으로 우리시는 남북축 위주의 광역교통망 구축에서 탈피하여 동서축 광역교통망을 확충하는 전기를 마련하였다.”며 “동남권 광역경제권의 교통인프라 구축을 위해서 3개 시·도가 공동으로 대응한다면 지역발전을 한층 가속화 될 것으로 전망된다.”라고 말했다.

울산광역시청 개요
울산광역시청은 120만 시민을 위해 봉사하는 기관으로, 2014년부터 김기현 시장이 시정을 이끌고 있다. 품격있고 따뜻한 창조도시 울산을 목표로 삼고 안전제일 으뜸 울산, 동북아 경제허브 창조도시 울산, 최적의 도시인프라 매력있는 울산, 품격있는 문화도시 울산, 이웃사랑 복지 울산, 건강친화적 환경도시 울산, 서민 노동자와 기업이 함께하는 동반자 울산으로 만들어 나가기 위한 노력을 하고 있다.

언론 연락처

울산시
교통정책과
주무관 박소현
052-229-4285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뉴스 공유하기

언론 연락처

울산시
교통정책과
주무관 박소현
052-229-4285

보도자료를 발표할 생각이세요?

뉴스와이어는 국내 최강의 보도자료
배포 플랫폼입니다.

무료 가입하기

서비스 개요

회원이세요?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