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김연창 대구시 경제부시장, CIS지역 해외시장 개척 및 경제교류 무역사절단으로 출국

2012-05-25 15:02 | 대구광역시청

대구--(뉴스와이어) 2012년 05월 25일 -- 대구시 김연창 경제부시장은 대구지역 수출유망 중소기업 10개 사 대표 및 임직원과 함께 5월 29일부터 6월 6일까지(7박 9일간) CIS지역 3개 도시(카자흐스탄-알마티, 러시아-모스크바, 상트페테르부르크)에 수출증진 및 자매도시 간의 우호 협력을 위해 무역사절단으로 출국한다.

CIS지역은 현지의 생산시설이 거의 없는 관계로 의료기기, 건축자재, 섬유 직물, 자동차 부품의 수요가 많다. 이에 따라 대구의 주력 수출품목인 의료기기, 섬유기기, 생활용품(프라이팬, 원액기), 섬유직물(롤 스크린, 니트 직물), 자동차부품(트럭 및 특장차용 LED 램프), 보일러 관련용 등 10개 사의 대표 및 임직원이 시장개척 활동에 나서게 된다.

파견하는 3개 도시 중 알마티시와 상트페테르부르크시는 대구시와 자매도시를 체결한 도시로서 최근에 양 도시 간의 활발한 교류활동이 진행되고 있는 도시다.

방문 도시의 경제·문화·예술교류와 지역 기업의 신뢰도를 높이기 위해 김연창 경제부시장이 단장이 돼 이번 무역사절단을 이끌게 된다. 파견기간 자매도시(알마티시, 상트페테르부르크시)를 방문 양 도시 간의 경제교류 활성화 방안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를 한다. 또 현지 주재 우리나라 공관을 방문해 지역 기업의 현지 진출 시 애로사항 해결과 수출증진을 위한 협조를 당부할 계획이다.

한편, 알마티 동산병원, 대구텍 모스크바 법인 등 현지 진출 한국기업을 방문해 현지 진출의 애로사항 청취와 시 차원의 지원 방안과 지역 기업이 현지 진출 시 상호 협조체계를 구축해 나갈 계획이다.

지금까지는 해외무역사절단에 대부분 담당자 또는 사무관이 업체들과 동행해 상담활동에 필요한 제반 사항은 지원해 왔으나, 이번에는 간부공무원이 직접 참가해 기업의 수출에 대한 애로사항 청취, 현지 KOTRA와의 협조체계 구축 등으로 지역기업의 수출 증진을 최대화해 나갈 계획이다.

대구시는 CIS 무역사절단에 참가하는 기업에게는, 상담성과의 극대화를 위해 진성바이어 발굴에 많은 재원과 노력을 기울이고 있으며, 현지홍보, 상담장 마련, 통역제공, 이동 편의 제공, 편도 항공료 지원, 호텔예약 등 상담과 여행에 불편이 없도록 지원한다.

대구시 김연창 경제부시장은, “유럽의 재정위기로 세계 경제가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대구의 수출은 계속 증가가 되고 있는 것은, 우리 기업 제품이 품질과 가격 면에서 세계시장에서 경쟁력을 갖춘 결과”라며, “앞으로 지역기업의 수출증가를 위해 전력을 다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또 “지금까지의 자매·우호협력 도시와의 관계가 문화, 예술교류 중심에서 이뤄졌으나 이번 자매·우호협력도시 무역사절단 파견을 계기로 경제교류 중심의 실질적인 교류가 될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대구광역시청 개요
대구광역시청은 260만 시민을 위해 봉사하는 기관으로, 2014년 당선된 권영진 시장이 시정을 이끌고 있다. 권영진 시장은 시민행복과 창조대구를 이루기 위해 대구광역시를 창조경제의 선도도시, 문화융성도시, 안전복지도시, 녹색환경도시, 소통협치도시로 만들겠다는 계획을 세우고 있다.

보도자료 출처: 대구광역시청

대구광역시
국제통상과
김윤덕
053-803-3296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거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이전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