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남녀 직장인 10명 중 8명, “기업이 구직자에게 하는 뻔한 거짓말이 있다”

거짓말 1위 “현재 연봉은 낮게 책정하지만 입사 후 능력에 따라 높게 책정할 수 있네”

2012-05-29 09:00 | 잡코리아

서울--(뉴스와이어) 2012년 05월 29일 -- 채용과정에 있어 ‘알고도 속고 모르고도 속는’ 기업의 뻔한 거짓말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중소기업에 재직 중인 남녀 직장인 10명 중 8명이 ‘기업이 구직자에게 하는 뻔한 거짓말이 있다’고 답한 것.

이는 취업포털 잡코리아(www.jobkorea.co.kr)가 최근 직원수 300명 미만의 중소기업에 재직 중인 남녀 직장인 1,096명을 대상으로 <인사담당자들의 뻔한 거짓말>에 관해 조사를 실시한 결과 밝혀진 사실이다.

설문에 참여한 중소기업 재직 직장인들에게 ‘채용과정에서 기업들이 구직자에게 하는 흔한 거짓말이 있는가?’ 질문했다.

그 결과, 85.2%의 남녀 직장인들이 ‘그렇다’고 답했고, 기업의 뻔한 거짓말 종류로 ‘현재 연봉은 낮게 책정하지만 입사 후 능력에 따라 높게 책정할 수 있네(41.1%)’를 가장 많이 꼽았다. 다음으로 △가족적인 분위기에요~(21.0%) △스펙보다는 인성을 중요하게 생각합니다(14.2%) △앞으로의 비전이 높은 회사입니다(12.8%) △자율복장, 칼퇴근 등 근무 분위기가 자유롭습니다(10.0%) 등이라 답했다.

그렇다면 현재 직장인들은 입사 시, 기업의 해당 거짓말을 전혀 몰랐을까?

조사결과, 56.7%는 ‘알면서도 어차피 다른 기업도 마찬가지일 것 같아 모른 척 입사했다’고 답했고, ‘입사 후 알게 됐다’는 응답자는 36.8%였다.

한편, 중소기업에 재직 중인 남녀 직장인들은 대기업에 비해 상대적으로 낮은 연봉을 받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직장내 동료들과의 사이가 원만할 때, 회사가 조금씩 발전해 나가는 것을 느낄 때 우리 회사가 좋은 회사라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설문에 참가한 직장인들에게 연봉이 높진 않지만 그래도 우리회사가 좋다고 생각하는 순간이 언제인지 꼽아보게 했다.

그 결과, 남성 직장인들은 ‘회사가 조금씩 발전해 나가는 것을 느낄 때(32.1%)’를 가장 많이 선택했다. 여성 직장인들은 ‘직장 상사 또는 동료들과의 사이가 돈독할 때(29.7%)’ 비록 연봉이 낮아도 우리회사가 좋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외에도 남녀 직장인들은 △근무 분위기가 화기애애하고 서로 존중하는 문화일 때(25.3%) △직원들의 자기계발 및 교육기회를 적극적으로 제공할 때(8.2%) △직원들을 위한 소소한 이벤트나 행사를 진행할 때(6.4%) 애사심이 생기는 것으로 조사됐다.

잡코리아 개요
잡코리아는 세계 최대 온라인 리쿠리트 사이트인 몬스트닷컴과 함께 글로벌 네트워크를 통해서 기업에게는 글로벌 인재 확보의 기회를, 구직자들에게는 글로벌 기업으로의 취업과 세계 시장 진출의 기회를 제공할 것이다.

보도자료 출처: 잡코리아

잡코리아
홍보팀
정주희 대리
02-3466-5207
Email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거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이전화면

보도자료를 발표할 계획이세요?

뉴스와이어는 국내 최강의 보도자료
배포 플랫폼입니다.

무료 가입하기

서비스 개요

회원이세요?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