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떨결 Logo
2012-05-30 09:27
허닭 자사 회원 7만명 고지 눈 앞…무서운 독주 여전
  • - 닭가슴살 ‘허닭’ 자사 회원만 한 달 사이 4천여명 늘어나
    - 연예인보다 유명해진 스타제품 ‘허닭’
서울--(뉴스와이어) 2012년 05월 30일 -- 닭가슴살 브랜드 허닭의 인지도가 무섭게 상승하고 있다.

‘허닭’은 개그맨 허경환이 론칭한 닭가슴살 브랜드로 1년여 사이 온라인 자사사이트 회원만 6만 명을 넘기는 등 폭발적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허닭 관계자의 말에 의하면 지난달 6만 명을 넘긴지 한 달여 만에 회원수가 4천 여명이 더 늘어나면서 지난 5월 25일 날짜로 최종 가입 회원수가 64,476명인 것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1년 남짓으로 회원 수 6만 여명이 된 것에 비해 한 달 사이 4천 여명의 급격한 증가는 이제 허닭의 브랜드 인지도가 그만큼 대중적인 브랜드로써 높아졌다고도 말할 수 있다.

초반 허닭은 개그맨 허경환이 차린 회사였다는 점에서 자체 브랜드 인지도 보다는 허경환이라는 스타의 인지도에 어느 정도 의존했던 것도 사실이다.

하지만 현재 허닭의 자사 사이트를 운영 중인 쇼핑몰솔루션 메이크샵의 분석에 따르면 허경환보다 허닭이라는 자체 브랜드 검색을 통해 유입되는 회원수가 3배가량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허닭의 마케팅 담당자는 “처음에는 허닭을 설명할 때 개그맨 허경환님이 운영하시는 닭가슴살이라고 설명을 해야 했지만 지금은 ‘허닭’만 말해도 닭가슴살 제품인 것을 알정도가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포털 사이트 다음의 ‘트랜드 차트’에서도 허닭과 대기업 닭가슴살 제품을 비교 해 본 결과 검색추이에서도 허닭이 닭가슴살 브랜드 인지도면에서 크게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고 덧붙였다.

허닭은 이달 초부터 자사 사이트 및 온라인 오픈마켓에서 벗어나 오프라인 대형유통점인 롯데슈퍼 170개 전국 매장에 입점하며 닭가슴살 브랜드 인지도 굳히기에 나섰다.

한편 허닭의 승승장구만큼 허경환 또한 사업가의 면모 못지않게 방송에서도 데뷔 이래 최고의 인기를 누리며 사업과 방송 두 마리 토끼를 잡으며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 언론 연락처
  • (주)얼떨결
    마케팅담당
    조은위 대리
    070-4012-7906
    Email 보내기
얼떨결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이 뉴스와이어를 통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주)얼떨결
마케팅담당
조은위 대리
070-4012-7906
Email 보내기
http://www.heodak.com

개그맨 허경환이 론칭한 닭가슴살 브랜드 '허닭' (사진제공: 얼떨결)
개그맨 허경환이 론칭한 닭가슴살 브랜드 '허닭'
(사진제공: 얼떨결)
300x200
480x320
900x600
  • 개그맨 허경환이 론칭한 닭가슴살 브랜드 '허닭' (사진제공: 얼떨결)
  • 개그맨 허경환이 론칭한 닭가슴살 브랜드 '허닭' (사진제공: 얼떨결)
  • 개그맨 허경환이 론칭한 닭가슴살 브랜드 '허닭' (사진제공: 얼떨결)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문화/연예  연예인  유통  식품/음료  실적  서울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